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3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태원 다녀온 확진자들, 같은 날 같은 시간 낙원동에 있었다

송고시간2020-05-13 17:39

댓글23댓글페이지로 이동

6∼7일 심야에 나란히 한 업소에서 다른 업소로 이동…검사 확대 필요성 제기

'이태원 클럽 방문자들은 꼭 알려주세요'
'이태원 클럽 방문자들은 꼭 알려주세요'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 입구에 이태원클럽 등을 방문한 환자 및 동거가족에 대한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0.5.13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이태원 클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추정되는 일부 확진자들이 클럽 방문 이후 종로구 낙원동 일대의 같은 업소를 같은 날 차례로 방문한 사실이 확인됐다.

13일 서울 각 자치구와 전국 기초 지방자치단체들에 따르면 '킹'이나 '퀸' 등 이태원 클럽을 이달 1∼4일 방문했거나 방문자와 접촉한 이력이 있는 확진자 4명의 동선에 공통으로 '5월 6∼7일 낙원동'이 등장했다.

이들은 약간의 시차를 두고 한 술집에서 다른 술집으로 나란히 이동했다.

확진자 4명을 편의상 A∼D라고 부르면 A는 6일 오후 11시 10분∼7일 오전 3시 30분, B와 C는 6일 오후 11시 30분∼7일 오전 2시, D는 6일 오후 11시 31분∼7일 오전 2시 첫 번째 술집에 머물렀다.

잠시 후엔 다른 술집에 이들 4명이 나타났다. B와 C가 7일 오전 2∼5시, D가 7일 오전 2시 45분∼5시 두 번째 술집에 있었고 A가 가장 늦은 7일 오전 3시 30분 들어와 오전 5시 10분까지 있었다.

A∼D가 귀가한 직후인 7일 오전에는 이태원 관련 초발 환자로 여겨지는 경기 용인시 66번 환자의 확진 사실이 알려졌다.

이들이 일행이었는지 등은 관련 법률에 따라 공개 대상이 아니다.

문제의 두 술집을 방문한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이들만이 아니었다.

앞서 다른 이태원 관련 확진자의 동선에도 지난 4일 오전 1시 15분∼2시 30분 첫 번째 술집, 오전 2시 38분∼5시 21분 두 번째 술집이 포착됐다.

또 다른 확진자는 A∼D보다 만 하루 이른 6일 오전 2시 43분∼5시 두 번째 술집에 있었다.

이들과 별개로 낙원동 근처인 익선동에 있는 제3의 업소에 이태원 클럽 관련 다른 확진자 2명이 각각 4일 오후 8시 20분∼11시 7분, 4일 오후 9∼11시 머무른 사실도 드러났다.

이를 종합하면 이태원 관련 확진자 최소 8명이 낙원동 일대 업소들을 거의 같은 시간대에 일정한 패턴으로 방문했음을 알 수 있다.

낙원동 등 종로3가 일대는 이태원과 함께 특정 소수자들이 많이 모이는 지역으로 알려졌다.

현재 방역당국은 이태원에서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했다고 보고 4월 24일∼5월 6일 사이 이태원 방문자들을 찾아 검사받게 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신분 노출을 꺼리는 이들을 위해 특정 클럽이 아니라 '이태원'에 갔다고만 하면 이름도 묻지 않은 채 전화번호만 기록하고 검사하는 '익명검사'까지 도입했다.

하지만 확진자 동선에서 나타난 명확한 방향성을 볼 때 조사 대상 지역을 이태원만이 아닌 낙원동 등으로도 확대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