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멕시코 18일부터 서서히 경제활동 재개…자동차공장도 다시 돈다

송고시간2020-05-13 23:28

댓글

지역·산업별 점진적 봉쇄 완화…기아차도 18일 공장가동 재개 계획

멕시코시티 레포르마 대로
멕시코시티 레포르마 대로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멕시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멈췄던 경제활동을 서서히 재개하기로 했다.

13일(현지시간) 멕시코 정부는 전날 보건위원회의 결정을 바탕으로 오는 18일부터 점진적으로 경제활동 등을 다시 시작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일단 자동차 등 운송수단 제조업과 건설업, 광산업을 필수업종으로 추가해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있다.

공장 셧다운이 길어졌던 멕시코 내 글로벌 완성차업체와 부품업체들도 18일부터 공장을 다시 돌릴 수 있게 된다.

지난달 6일부터 생산이 멈췄던 기아차 멕시코도 일단 18일에 맞춰 가동을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누에보레온주 페스케리아에 있는 기아차 멕시코 공장에선 K2·K3와 엑센트(현대차 위탁 생산)가 생산된다.

다른 자동차업체들도 속속 가동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 주요 자동차기업들의 공장이 몰려있는 멕시코는 코로나19에 따른 셧다운으로 지난달 생산이 99% 급감한 바 있다.

특히 멕시코 부품업체의 가동 중단으로 미국 내 자동차 공장을 돌리기도 어려운 상황이 되자 미국 정부까지 나서서 멕시코에 가동 재개를 압박해 왔다.

멕시코 소칼로 광장의 담배 장수
멕시코 소칼로 광장의 담배 장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 정부는 또 18일 15개 주 269개 마을부터 학교 수업과 상업 활동 등을 다시 시작하도록 했다. 멕시코 전역의 10분의 1 정도에 해당한다.

'희망의 마을'로 명명된 이들 지역은 인근 지역을 포함해 현재 코로나19 감염자가 없는 지역으로, 주로 북부와 남동부의 농촌 지역이다.

6월 1일부터는 봉쇄 완화가 더 확대되지만, 역시 단계적인 방식으로 완화된다.

매주 지역별 코로나19 위험 정도를 측정해 빨간색, 주황색, 노란색, 초록색 네 가지 색을 부여한 후 색깔에 따라 활동 허용 범위를 정한다.

현재까지 멕시코 코로나19 확진자는 3만8천324명, 사망자는 3천926명이다.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전날 다시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보건당국은 이달 8∼22일을 코로나19 정점으로 예측했다.

섣부른 봉쇄 완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지만 멕시코 정부는 봉쇄가 길어질 경우의 산업과 국민 경제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점진적인 완화를 택했다.

정부는 다른 나라의 봉쇄 완화 사례를 연구했으며, 고도로 기계화된 생산 시설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더 잘 통제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로이터가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경제활동 재개 계획을 '뉴노멀로의 복귀'라고 명명하며, 국민에게 단계적 완화 계획을 숙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