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스라엘 방문 폼페이오, 트럼프 노마스크 속 '성조기 마스크'

송고시간2020-05-14 00:00

댓글
성조기 문양을 연상시키는 마스크를 착용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성조기 문양을 연상시키는 마스크를 착용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이스라엘을 방문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미국 국기인 성조기 문양을 연상시키는 마스크를 착용, 눈길을 끌었다.

'나홀로 노(no) 마스크'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묘하게 대비되는 장면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인물이기도 하다.

폼페이오 장관은 13일(현지시간) 텔아비브 벤구리온 국제공항에 도착, 비행기에서 걸어 내려올 때 빨간색과 흰색, 파란색이 섞인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이 보도했다.

파란 바탕에 흰색 별이 새겨져 있는 옆으로, 빨간색과 흰색, 파란색이 대각선으로 번갈아 있는 줄무늬 위에 은색 별이 새겨진 모양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다만 전날 비행기에 탑승할 때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모습이었다고 미언론들이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3월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범유행'(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 이래 해외 순방길에 오른 최고위 미 당국자라고 WP는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같은 달 23일 아프가니스탄을 전격 방문한 바 있지만, 그때만 해도 마스크 착용은 선택적 사안이었다고 WP는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서도 마스크를 착용한 사진 3장을 공개했다.

그는 트위터에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와 베니 간츠(청백당 대표)와 두 가지 중대한 위협인 코로나19 및 이란에 대해 조율하기 위해 이스라엘에 와서 기쁘다"며 "이스라엘과 미국은 나란히 이들 도전 과제와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스라엘 현지 시간으로 이날 오전 예루살렘의 이스라엘 총리 관저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를 만났다.

폼페이오 장관의 마스크 착용은 백악관이 웨스트윙(대통령 집무동) 내 코로나19 감염자 발생에 따른 후속 조치로 지난 11일 직원들을 대상으로 뒤늦게 마스크 착용 의무화 지침을 내린 가운데서 이뤄진 것이기도 하다.

이러한 지침에도 불구, 트럼프 대통령은 계속 공개석상에서 '노마스크' 마이웨이를 이어가고 있어 여론의 눈총을 받고 있다. 핵심 참모인 케이티 밀러 대변인의 코로나19 감염으로 '백악관 내 거리두기'에 들어간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지난 11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백악관에 출근했다가 비판론에 직면한 뒤 12일에는 마스크를 쓰고 출근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REUTERS

hanks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