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라오케·보드카·김정은 노래"…로드먼 `첫 방북 연회' 회고

송고시간2020-05-14 01:11

댓글

'핵주먹' 타이슨 팟캐스트에 출연…"김정은 '마이클 조던 초청했지만 안 와'"

2013년 첫 방북 당시 김정은 위원장(좌)과 함께한 로드먼
2013년 첫 방북 당시 김정은 위원장(좌)과 함께한 로드먼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1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전 미국프로농구(NBA) 유명선수였던 데니스 로드먼 일행과 만난 사실을 보도했다. 김 제1위원장과 로드먼이 나란히 앉아 환하게 웃고 있다. 2013.3.1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그동안 수차례 북한을 방문했던 전직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이 2013년 2월 첫 방북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연회를 회고했다.

13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로드먼은 지난주 왕년의 '핵 주먹' 복서 마이크 타이슨이 진행하는 팟캐스트 '핫복신'(HotBoxin)에 출연해 김 위원장과의 첫 만남과 김 위원장의 초청으로 이뤄진 연회 등을 소개했다.

로드먼은 "(방북 당시) 나는 사인회나 농구 경기나 할 것으로 생각했다. 북한에 대해서는 바보처럼 아무것도 몰랐다"고 말했다. 농구 경기가 끝나고 김 위원장이 환대했을 때 자신은 김 위원장이 누구인지도 몰랐다고 전했다.

로드먼은 김 위원장이 "우리 조국(북한)을 좋아하느냐"고 물었고, 자신은 "좋다, 멋지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로드먼은 김 위원장이 "우리는 마이클 조던 측에 와달라고 요청을 했지만, 그가 오려 하지 않았다. 그래서 당신을 초청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로드먼은 김 위원장과 농구에 대한 공유된 애정을 바탕으로 급속히 유대를 맺었고, 그러자 김 위원장이 "오늘 밤 저녁을 같이하자. 약간의 가라오케와 보드카, '핫티'(hotties)와 같은 것 등이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핫티'는 '성적 매력이 있는 사람'을 뜻하는 말이다.

로드먼은 "그다음 내가 아는 것은, 우리는 저녁을 먹었고, 술에 취했고, 그(김 위원장)는 노래를 시작했다"면서 이후 "'핫'(hot) 한 여성밴드가 나와서 달랑 1978년 TV쇼인 '댈러스'의 테마곡을 연주했다"고 설명했다.

로드먼은 펄 잼이나 반 헤일런, 롤링스톤스 등의 곡을 익히기를 밴드에 권유했고, 다음 방북 때 그들은 내가 요청한 곡들을 연주했다고 말했다.

로드먼은 김 위원장은 자신과 결코 정치 얘기를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뉴욕포스트는 로드먼이 '핫티'와 보드카와 함께 한 김 위원장과의 '열정의 밤'을 묘사했다고 평가했다.

로드먼은 2013년 이후 수차례 북한을 방문해 농구광으로 알려진 김 위원장과 '브로맨스'(bromance. 남자들끼리의 두텁고 친밀한 관계)를 쌓았다. 그가 북한을 마지막으로 방문한 것은 2017년이다.

로드먼은 최근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 주장이 제기됐을 때는 미 연예·스포츠전문매체 TMZ와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의 회복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니면 말고?…대북 가짜뉴스 예방법 알려드립니다

유튜브로 보기

lkw77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