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파트 출입 놓고 말다툼하던 배송기사 폭행한 경비원들

송고시간2020-05-14 16: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남동경찰서
인천남동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아파트 출입 문제로 언쟁을 벌이다가 대형마트 배송 기사를 폭행한 경비원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A(59)씨 등 인천 모 아파트단지 50대 경비원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 등은 이달 1일 오전 7시께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한 아파트단지 통합관제실에서 대형마트 배송 기사인 30대 B씨를 손으로 밀치거나 때리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아파트 출입 문제로 인터폰 등을 통해 언쟁하던 B씨가 통합관제실로 찾아오자 재차 말싸움하던 중 폭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 등은 "어린 사람이 비인가 지역에 찾아와 언성을 높이니까 화가 나서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B씨는 "당시 폭행으로 몸이 아파 이틀간 제대로 일도 못 했고 이후에는 어쩔 수 없이 아픔을 참으며 일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 접수 후 현장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해 폭행 내용을 확인했다"며 "B씨가 상해진단서를 제출한다고 해 이를 검토한 뒤 조만간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