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마스크 제대로 착용하라"…아이 앞서 20대 엄마 강압체포 논란

송고시간2020-05-15 05:15

댓글

뉴욕경찰, 지하철역서 마스크 턱에 걸친 여성과 언쟁 끝에 체포

경찰 "'기침하겠다' 등 모욕적 대응"…뉴욕시장 "대응 지나쳤다"

마스크 착용을 둘러싼 언쟁끝에 경찰에 체포되는 여성
마스크 착용을 둘러싼 언쟁끝에 경찰에 체포되는 여성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뉴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마스크 착용과 관련한 경찰의 강압적 공권력 집행이 논란이 되고 있다.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할 것을 요구한 경찰과 언쟁을 벌이던 20대 엄마를 경찰이 아이가 지켜보는 가운데 강압적으로 제압한 뒤 수갑까지 채워 체포한 것이다.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현지 지역방송 등에 따르면 사건은 13일 정오께 뉴욕 브루클린의 '애틀랜틱 애비뉴-바클레이 센터' 지하철역에서 발생했다.

트위터 등에 올라온 동영상에 따르면 아이와 함께 지하철 계단을 내려가던 한 여성을 경찰이 제지하자 여성이 고성을 지르면서 언쟁이 벌어졌다.

이 여성은 지하철 승강장으로 내려가지 못하고 계단을 다시 올라왔으나 언쟁이 계속됐고, 이어 경찰관 3~4명이 붙어 여성의 두 팔을 뒤로 꺾고 체포를 시도했다.

이 여성은 "내 몸에 손대지 말라"면서 저항했지만 결국 바닥에 엎드려진 채 두 팔을 등 뒤로 하고 수갑이 채워졌다.

체포과정은 이 여성의 어린아이가 고스란히 지켜보는 가운데 이뤄졌다.

동영상은 당시 지하철역에 있던 시민에 의해 촬영됐고 한 시민의 목소리로 보이는 "(엄마가) 아이와 같이 있다. 너무하다"는 음성이 녹음됐다.

이날 사건은 `칼리마 로지어'(22)로 알려진 이 여성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고 지하철로 들어서자 경찰이 제지에 나서면서 비롯된 것으로 전해졌다.

동영상 속에서도 이 여성은 코와 입은 노출된 채 마스크가 턱 쪽으로 내려와 있었다.

더못 세이 뉴욕경찰국(NYPD) 국장은 현장의 경찰관들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으면 지하철을 탈 수 없다고 공손하게 말했지만 로지어가 이를 거부하는 한편 경찰관들에게 "기침을 하겠다"는 등 모욕적 언사로 대응했다고 밝혔다.

세이 국장은 다만 조사에서 직권남용 등의 사실이 드러나면 해당 경찰관들은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트위터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트위터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이날 코로나19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복잡한 면이 있다면서도 경찰관들의 행동이 지나쳤다며 "아이와 함께 있는 엄마를 그와 같은 위반으로 체포하는 상황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뉴욕에서는 `사회적 거리 두기' 단속과 관련, 유색인종에 대한 과잉단속 논란이 제기됐었다.

뉴욕시 브루클린 지방검찰청에 따르면 3월17일부터 5월4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위반으로 관내에서 모두 40명이 체포됐는데 이 중 35명이 흑인으로 집계됐다. 히스패닉이 4명이고 백인은 단 1명뿐이었다.

NYT는 이와 관련, 지난 7일 뉴욕 경찰의 사회적 거리두기 법 집행을 둘러싸고 흑인과 히스패닉 거주자가 많은 지역에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lkw77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