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분양가 논란' 고양 덕은 자이아파트 청약가점 16점도 당첨

송고시간2020-05-15 10:36

댓글

DMC리버포레자이·리버파크자이 주택형별 가점 평균 20∼40점대

DMC리버시티자이는 3.3㎡당 분양가 2천만원…"고가점자 몰릴 것"

DMC리버파크자이·DMC리버포레자이 견본주택
DMC리버파크자이·DMC리버포레자이 견본주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고분양가 논란이 일었던 고양 덕은지구 '자이'(Xi) 브랜드 아파트의 청약 당첨 가점이 최저 16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청약 당첨자를 발표한 고양 덕은 DMC리버포레자이(A7블록)의 84㎡E와 84㎡D는 각각 16점, 17점의 청약자도 당첨됐다.

청약 가점 만점은 84점이다. 전국적으로 청약 열기가 고조되면서 청약 경쟁률과 가점이 예전보다 크게 높아진 상황을 고려했을 때, 서울과 인접한 수도권의 대형 브랜드 아파트에서 10점대 당첨자가 나오는 것은 이례적이다.

84㎡B와 84㎡C는 23점, 84㎡A는 29점이 최저 당첨 가점이었다.

주택형별로 최고 당첨 가점은 38∼50점, 평균 당첨 가점은 26.84∼35.51점을 기록했다.

전날 청약 당첨자를 발표한 고양 덕은 DMC리버파크자이(A4블록)는 84㎡C의 최저 당첨 가점이 24점으로 나타났다.

84㎡B와 99㎡C는 33점, 84㎡A는 41점이 최저 당첨 가점이었다.

주택형별로는 최고 당첨 가점 61∼69점, 평균 당첨 가점은 36.98∼49.85점을 기록했다.

앞서 두 단지는 공공택지에서 분양하는 아파트임에도 3.3㎡당 분양가가 각각 2천583만원(DMC리버파크자이), 2천630만원(DMC리버포레자이)으로 책정됐다.

분양가는 전용면적 84㎡로만 구성된 DMC리버포레자이가 8억2천350만∼8억9천910만원, 전용 84㎡와 99㎡로 이뤄진 DMC리버파크자이는 8억1천80만∼9억7천750만원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7월과 11월 덕은지구에서 3.3㎡당 평균 1천800만원대에 공급된 덕은대방노블랜드(A5블록)와 덕은중흥S클래스(A2블록)보다 훨씬 높은 금액이다.

또 서울의 웬만한 민간택지에서 공급되는 아파트와 맞먹고 '준강남'으로 불리는 과천 공공택지 아파트보다도 비싼 고분양가라 논란이 커졌다.

도시개발사업의 택지 공급 방식으로부터 기인한 문제라는 지적이 제기되자 국토교통부는 제도 개선에 나섰다.

건설업계의 한 관계자는 "고양 덕은지구에서 공급된 단지 가운데 입지가 가장 좋고 선호도 높은 대형 건설사 브랜드가 적용됐음에도 여전히 분양가가 비싸다는 소비자들의 인식이 낮은 청약 가점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DMC리버시티자이 투시도
DMC리버시티자이 투시도

[GS건설 제공]

그러나 GS건설[006360]이 고양 덕은지구 A6블록에 공급하는 DMC리버시티자이는 3.3㎡당 2천10만원(발코니 확장 비용 포함)에 고양시의 분양승인을 받으면서 높은 청약 경쟁률과 가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발코니 확장 비용을 포함하지 않으면 분양가는 3.3㎡당 1천987만원으로 더 낮아진다. DMC리버포레자이의 분양가(2천630만원)와 비교했을 때 600만원 이상 차이가 난다.

분양업계의 한 관계자는 "같은 지구, 같은 자이 아파트임에도 분양가 격차가 커서 고가점 청약자들이 많이 몰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redfla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