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9댓글페이지로 이동

진중권, 통합당 토론회 가서 "뇌가 없다" 독설(종합)

송고시간2020-05-15 15:40

댓글19댓글페이지로 이동

"탄핵정권 패전투수 황교안이 당권 잡아 참패"

홍준표 향해 "집 나가서 자기 집 향해 짖는 X개"

'길 잃은 보수정치'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진중권
'길 잃은 보수정치'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진중권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5일 오전 미래통합당 유의동·오신환 의원 주최로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1대 총선을 말하다! 길 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5.15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5일 미래통합당 초청 강연에서 "까놓고 말해 통합당은 뇌가 없다. 브레인이 없다"며 대놓고 독설을 쏟아냈다.

진 전 교수는 통합당 유의동·오신환 의원이 주최한 '제21대 총선을 말하다! 길 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토론회'에 강연자로 나서 통합당의 4·15 총선 패배를 진단했다.

진 전 교수는 "참패의 단기적 원인은 코로나 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지만, 코로나가 없어도 참패했을 것"이라며 통합당이 총선 후보들의 막말 논란이 빚어졌을 때도 왜 잘못인지를 모르고 있었다고 비판했다.

또 "'탄핵의 강'을 건너지 못하며 선거 패배와 연결됐다"며 "탄핵 정권의 패전투수인 황교안 전 대표가 당권을 잡았던 것 자체가 탄핵을 인정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에 정권심판의 주체가 못됐다"고 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서도 "맨날 막말하고 욕하는 것을 야당 역할로 착각했다"며 "거기에 호응하는 보수 유튜버와 연결돼 확신을 주고받으며 광신으로 치달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비공개 질의응답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에 대해 "이 당에 그 정도로 쇄신할 수 있는 사람이 있느냐"며 "이걸 갖고도 왈가왈부해 혀를 찼다. 뇌가 없다"고 했다고 한 참석자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밝혔다.

김 내정자를 맹비난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두고는 "대선 후보까지 지낸 사람이 나가서 자기 집을 향해 짖어댄다. X개도 아니고"라고 개탄했다.

bangh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