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금배지 떼는 잠룡ㆍ여의도 올드보이 '은퇴는 없다'

송고시간2020-05-17 06:00

댓글

대권의 꿈 간직하며 권토중래 모색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홍규빈 기자 = 20대 국회 종료와 함께 의원직을 내려놓는 정치권 '올드보이'와 잠룡들의 거취에 관심이 쏠린다.

4·15총선에서 낙선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동료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4·15총선에서 낙선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동료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의 TK(대구·경북) 잠룡인 김부겸 의원은 낙선의 아픔을 추스르고 8월 전당대회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김 의원에게 주어진 선택지는 당대표 도전뿐이지만 가장 유력한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총리의 거취와 맞물려 있는 게 현실이다.

이 전 총리와 맞붙어 유의미한 성적을 내지 못한다면 대권의 꿈은 물거품이 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목소리가 많다.

차라리 이번에 '한 템포' 쉬고 내년 대선후보 경선에 나서는 게 현실적 접근이라는 조언이따른다.

김 의원은 통화에서 "멘토, 원로 등에게 자문을 구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부산에서 낙선한 김영춘 의원은 당분간 재충전과 학습의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새로운 성장 동력 창출 방안을 공부하며 다음 총선을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낙천한 이종걸 의원은 서울 마포에 사무실을 마련해 '포스트 코로나 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연구 모임을 꾸릴 계획이다.

형제복지원 피해자 최승우씨(오른쪽)가 5월 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고공 농성을 풀고 지상으로 내려온 뒤 미래통합당 김무성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형제복지원 피해자 최승우씨(오른쪽)가 5월 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고공 농성을 풀고 지상으로 내려온 뒤 미래통합당 김무성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선거 당일 사퇴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전 대표는 공개 일정 없이 잠행 중이다. 정치적 행보라면 일부 당선·낙선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안부를 묻거나 식사를 같이하는 정도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낙선한 '3040' 후보들을 만나 당의 미래에 대한 고민을 나누고 있다. 차기 대권 도전이 어려워졌다는 시선이 적지 않지만 그 자신은 재기의 희망을 숨기지 않고 있다고 한다.

나경원 의원은 지역구 서울 동작에 곧 사무실을 내고 향후 정치 비전을 구상할 계획이다.

총선에 불출마한 유승민 의원은 대구 지역구 주민들에게 의정활동 16년을 마감하는 인사를 했다.

한 측근은 "앞으로 개혁보수에 대한 수요가 커졌을 때 자연스럽게 중앙으로 호출되지 않겠느냐"고 했다.

김무성 의원은 다른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과 함께 서울 마포에 사무실을 열고 다음 대선에서의 역할을 모색할 예정이다.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당 밖의 청년과 지식인을 규합하는 보수 혁신 운동을 구상 중이다. 그는 "늦어도 9월에는 활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민생당 손학규 전 상임선대위원장이 4월 27일 오전 김병상 필립보 몬시뇰(원로사목) 장례미사가 열린 인천시 중구 답동성당에서 김 몬시뇰의 영정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생당 손학규 전 상임선대위원장이 4월 27일 오전 김병상 필립보 몬시뇰(원로사목) 장례미사가 열린 인천시 중구 답동성당에서 김 몬시뇰의 영정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생당 손학규 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당내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논의에서 자신의 역할을 고민 중이다.

같은 당 박지원 의원은 방송과 라디오 출연에 주력하고 있다. 그는 특히 남북관계 분야에서 진보 진영의 '스피커'를 자임할 계획이다.

정동영 의원은 전국의 지지자들을 만나며 시간을 보낼 계획이다. 그는 낙선 직후 "이제 자연인으로 돌아간다"고 했지만 정계 은퇴는 아니라고 했었다.

bangh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