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수제 도시락 편집매장 운영

송고시간2020-05-17 06:00

댓글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신세계백화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도시락 수요가 늘고 있는 점을 고려해 강남점 식품관에 도시락 편집 매장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4월 1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신세계 강남점의 도시락 매출은 지난해보다 30% 가까이 늘었고, 명동 본점은 10∼20% 증가했다.

강남점에서 28일까지 팝업 형태로 운영되는 '신세계 봄 도시락' 매장에서는 그간 백화점에서 맛을 인정받은 8개 브랜드의 60가지 도시락을 만날 수 있다.

이곳에서 판매하는 모든 제품은 공장에서 대량으로 생산하는 것이 아니라 매장에서 직접 손으로 만든 '수제 도시락'으로, 신세계백화점에서만 단독으로 판매된다.

신세계백화점 식품 바이어와 상품과학연구소 연구원이 식자재 원산지와 성분, 소스 첨가물까지 고객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까다롭게 골랐다.

또 식품 위생 모니터 직원이 조리 공간 위생 상태와 보관 온도, 유통기한 등을 철저하게 관리한다.

도정 후 7일 이내의 쌀로만 만든 스시롤, 국내산 냉장 돼지고기와 닭고기만 사용한 수제 돈가스·꼬치 도시락 등은 물론 가벼운 식사를 원하는 고객을 위한 샐러드 도시락도 준비돼있다.

최원준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은 "코로나19로 외식이 어려워지면서 프리미엄 도시락에 대한 관심이 계속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상품과 매장 구성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도시락 매장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도시락 매장

[신세계백화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