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할머니 쉼터를 펜션처럼…" 통합, 윤미향 맹폭

송고시간2020-05-16 16:58

댓글

"민주당도 감쌀 것 아냐"…수사 촉구

'후원금 유용?위안부합의 인지' 윤미향 논란 (CG) [연합뉴스TV 제공]

'후원금 유용?위안부합의 인지' 윤미향 논란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미래통합당은 16일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인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쉼터'를 펜션처럼 운영한 의혹이 있다며 공세를 이어갔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할머니들을 위해 써달라는 기부금으로 산 쉼터를 '평화와 치유'란 그럴듯한 이름만 걸어두고는 펜션으로 운영했다"며 "까도 까도 계속되는 의혹이 조국을 생각나게 한다"고 주장했다.

황 부대변인은 "정작 할머니들은 이곳에 가보지도 못했고, 쉼터에서는 술자리와 삼겹살 파티만이 열렸다"며 "쉼터를 자신들의 놀이터 정도로 이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쉼터는 경기도 안성의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이다.

윤 당선인이 대표였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2012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기부받은 7억5천만원으로 매입했다가 지난달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은 쉼터 매각 가격이 매입가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점도 석연치 않다며 추궁했다.

곽상도 의원은 페이스북에 쉼터의 국토부 실거래 조회 자료를 올리고 "등기에는 아직 반영되지 않은 상태"라며 "누구에게 헐값에 팔았는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했다.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 제기를 '친일세력의 공세'라고 엄호하는 여권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정병국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반일만 하면 회계 부정을 하고, 공금을 유용해도 괜찮다는 논리"라며 "민주당도 감쌀 것이 아니다. 철저한 수사를 통해 투명하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블로그에서 윤 당선인이 이끈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이름을 "'앵벌이 전술 전략연대'나 '기부금 빼먹기 가족연대'로 바꾸는 것이 낫겠다"고 비난했다.

bangh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