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1댓글페이지로 이동

고속도로 추돌사고 후 사라진 운전자 다리 밑서 숨져

송고시간2020-05-17 06:52

댓글21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실족 등 여러 가능성 열고 조사 중

(괴산=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 앞서가던 화물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승용차 운전자가 다리 밑으로 떨어져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고속도로순찰대 10지구대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께 충북 괴산군 연풍면 중부내륙고속도로 주진2교에서 창원 방향으로 달리던 i40 승용차가 16t 화물차를 추돌했다.

사고 차량 [독자 송영훈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고 차량 [독자 송영훈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고 자체는 경미했으나 도로공사 상황실에는 "승용차 운전자가 안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주변을 수색하다가 주진2교 30m 아래에 떨어져 심정지 상태에 있던 승용차 운전자 김 모(44) 씨를 발견했다.

다리 아래서 김씨를 발견한 경찰 [독자 송영훈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리 아래서 김씨를 발견한 경찰 [독자 송영훈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속도로순찰대 관계자는 "차를 갓길로 옮긴 뒤 보험 처리하겠다는 상대 운전자 말에 위치를 확인하러 차량 안 내비게이션을 보러 간 사이 그 사람이 사라졌다는 게 화물차 운전자의 진술"이라고 전했다.

다리 난간은 어른 가슴 높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실족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 놓고 사인 등을 조사 중이다.

jc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