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영화 '고고 70' 실제 밴드 '데블스' 리더 김명길 별세(종합)

송고시간2020-05-17 14:1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마지막 순간까지 음악 열정 쏟아부은 뮤지션"

데블스 1집 표지 사진. 故김명길은 왼쪽에서 두 번째
데블스 1집 표지 사진. 故김명길은 왼쪽에서 두 번째

[박성서 대중음악 평론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영화 '고고 70'의 실제 주인공인 1970년대 그룹사운드 '데블스'(Devils)의 리더 겸 기타리스트 김명길이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73세.

유족 측에 따르면 고인은 지난해 12월 전립선암 판정을 받은 뒤 투병해오다가 17일 오전 8시께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병원에서 숨졌다.

1947년 인천에서 태어난 그는 1968년 데블스에서 기타리스트 겸 보컬로 활동을 시작했다.

데블스는 1970년 제2회 플레이보이 배 보컬 그룹 경연대회에서 구성상을 받았고 이듬해 1집 '그룹사운드 데블스'를 내며 정식으로 데뷔했다.

닐바나, 마이하우스 등 당대 최고의 고고 클럽에서 활동한 이들은 당시 국내에서 찾아보기 힘든 독특한 퍼포먼스와 함께 한국적 록을 선보여 인기를 높였다.

1974년 발표한 2집 '톱 그룹사운드 데블스' 타이틀곡 '그리운 건 너'는 한국 록 역사에 한획을 그은 명곡 중 한 곡으로 평가받는다. 도입부에서 고인의 기타 사운드가 인상적인 노래다.

데블스는 70년대 디바 이은하 세션 밴드로도 활동했으며, 고인은 이은하 '밤차', '아리송해' 등을 편곡했다. 팀은 1980년 해체했다.

그룹사운드 데블스. 故김명길은 두번째줄 가장 오른쪽.
그룹사운드 데블스. 故김명길은 두번째줄 가장 오른쪽.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데블스의 이야기는 2008년 조승우, 신민아 주연 '고고 70'으로 만들어지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데블스 결성과 데뷔, 전성기 활동 등의 모습을 그린 이 영화는 약 59만 관객을 동원했고, 제7회 대한민국영화대상에서 '음악상'을 받았다.

고인은 영화 '제7 광구' OST(오리지널사운드트랙)를 만들고 2008년 데블스를 재결성해 앨범 'S.M.K 열한번째'를 내는 등 음악 활동을 이어왔다. 최근까지도 각종 록 페스티벌, 공연 등 무대에 올랐다.

박성서 대중음악 평론가는 "데블스는 당시 '솔(soul) 음악의 대왕'으로 불리며 가요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그룹"이라며 "고인은 최근까지도 히식스, 딕패밀리 등 록밴드와 함께 매달 합동 공연을 할 만큼 마지막 순간까지 음악을 지키고 모든 열정을 쏟아부었던 뮤지션"이라고 말했다.

빈소는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9일 오전 6시다.

ramb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