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3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주 5·18에 사과?…항쟁 40주년에도 이어진 막말

송고시간2020-05-18 17:20

댓글13댓글페이지로 이동

차명진 "아직도 발포명령자 타령…늘려먹고 우려먹어"

낙선·낙천·불출마한 '망언 3인방'은 침묵모드

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광주 민주화운동 40주년인 18일에도 보수 진영 일각에서 항쟁의 진실과 역사를 부정하고 폄하하는 언사가 잇따랐다.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 지도부와 유력 인사들이 광주를 방문해 사과와 추념 행보를 보인 것에 아랑곳하지 않는 모습이다.

차명진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5·18 진상조사 한답시고 수백명 불러서 심문했다는데, 왜 아직도 발포 명령자가 누구냐, 발포 책임자가 누구냐 타령을 하는 거요"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미국의 5·18 기밀문서가 해제돼 더이상 늘려먹고 우려먹기 힘들어졌네. '헬기 사격'이 아니라 밑에서 헬기를 향해 쏜 흔적이라는데"라고 주장했다.

최근 미국 국무부가 한국 외교부에 제공한 5·18 민주화운동 관련 외교문건에 발포 명령 책임자나 지휘체계에 대한 내용은 담겨있지 않았다는 것을 이유로 '외부 개입설'을 거론한 것이다.

차 전 의원은 지난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유가족에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는 글을 써 경고 처분을 받았다. 올해 총선에선 '세월호 텐트' 발언으로 결국 제명됐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역사에 묻힌 과거는 밝혀내야겠다"면서도 "주사파 권력이 '거짓의 새역사'를 창조하는 것은 막아내야겠다"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측 민정기 전 비서관은 발포 명령자, 법적 책임자와 관련해 연합뉴스에 "할 얘기도 없고, 하고 싶지도 않다"고 말했다.

통합당 내에서 5·18 '망언 3인방'으로 꼽혔던 김진태·김순례 의원과 이종명 미래한국당 의원은 이날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김진태 의원은 지난해 2월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주최했다. 이 행사에서 김순례 의원은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이라는 발언을 했고, 이종명 의원은 "북한군 개입"을 거론했다.

이들은 각각 이번 총선에서 낙선·낙천·불출마했다. 연합뉴스는 이들 의원의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징계 앞둔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징계 앞둔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서울=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지난해 2월 13일 중앙윤리위원회를 열어 '5·18 망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김진태(왼쪽부터), 김순례, 이종명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한국당은 14일 2차 회의를 열어 이들 의원에 대한 징계 문제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