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신항 선박안전 위협하던 작은섬 토도 통째로 사라졌다

송고시간2020-05-19 13:20

댓글

해발 32m 무인도…물밑 부문 포함해 2만4천300여㎡ 완전 제거

해도 수정 등 거쳐 이달 말부터 선박 통행

제거 전 토도(왼쪽)와 제거 후 모습
제거 전 토도(왼쪽)와 제거 후 모습

부산항건설사무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선박 안전을 위협하던 부산 신항 입구의 무인도 '토도'가 완전히 사라졌다.

해양수산부 부산항건설사무소는 2017년 7월에 시작한 토도 제거 공사를 최근 마치고 후속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국립해양조사원의 수로 측정 검사를 거쳐 해도를 수정하는 작업에 이어 공사 현장에 설치한 등부표 철거가 끝나면 토도가 있던 해역의 선박 통행이 가능해진다.

부산항건설사무소 관계자는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6월 초를 목표로 관련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행정구역상 부산시 강서구 성북동에 속한 토도는 작은 무인도로 높이는 해발 32m, 물속에 잠긴 부분을 포함한 전체 면적은 2만4천400여㎡였다.

신항 북 컨테이너부두와 남 컨테이너부두로 들어가는 입구에 위치해 선박들이 섬을 피해 운항하느라 급선회하면서 다른 선박이나 크레인을 들이받는 사고의 요인이 돼 왔다.

선박들이 토도(검은색 원)를 피해 통행하는 모습
선박들이 토도(검은색 원)를 피해 통행하는 모습

[부산항만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항건설사무소는 토도의 물속에 잠긴 부분까지 완전히 제거하고, 18m의 수심을 확보했다.

이 과정에서 파낸 돌과 흙은 모두 245만㎥에 이르며, 신항 웅동배후단지와 남측 2-4단계 부두 건설 현장에 활용했다.

토도 제거 공사 모습
토도 제거 공사 모습

[부산항만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항만공사는 토도가 사라짐에 따라 신항 입구 쪽 수역이 훨씬 넓어지고 수심도 충분히 확보돼 날로 늘어나는 초대형선박들도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어 부산항 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lyh950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