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럽 기업인 과반 "세계경제 회복에 1∼2년 걸릴 것"(종합)

송고시간2020-05-19 16: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BMW·노키아·하이네켄 등 코로나19 여파 진단

리스크 전문가 68% "세계최대 악재는 글로벌경제 장기침체"

독일 BMW 공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독일 BMW 공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유럽 기업인 중 절반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서 세계 경제가 회복하는 데 1∼2년이 걸린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유럽 대기업 단체인 ERT(European Round Table for Industry)와 미국 싱크탱크인 콘퍼런스보드가 지난 4월 9∼28일 유럽 경영인들을 조사한 데 따르면 응답자 중 53%는 세계 경제 회복에 1∼2년이 필요할 것으로 점쳤다.

2∼3년이 걸린다는 답은 39%에 달했다.

3∼4년은 2%, 4년 이상은 4%로 각각 나타났다.

반면 1년 이내라고 답한 비율은 2%에 그쳤다.

특히 이들 경영인이 체감하는 경제신뢰지수(0∼100)를 조사한 결과 4월 현재를 기준으로 3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수가 50을 밑도는 것은 경기에 대한 낙관보다 비관이 많다는 뜻이다.

코로나19 여파에 기업의 장기적 생존을 위한 최선의 비용 절감 조치로는 투자 보류(32%), 출장 축소(24%), 신규 채용 동결(14%) 등을 꼽았다.

또 인력 관련 조치로는 근로자 유급 휴직(29%), 보너스 삭감(14%), 유급 휴가 요청(14%), 배당 축소(11%), 근로자 해고(5%) 등이 꼽혔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ERT의 회원들로는 자동차제조업체 BMW, 다임러, 르노, 화학업체 BASF, 통신업체 노키아, 에릭슨, 보다폰, 소비재 생산업체 하이네켄, 네슬레 등이 포함돼 있다.

[ERT 보고서 발췌]

[ERT 보고서 발췌]

세계경제포럼(WEF)이 4월 1∼13일 각 기업의 리스크 전문가 347명을 조사한 '코로나19 리스크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1년 6개월 간 세계 경제의 최대 악재로는 글로벌 경제의 장기 침체(68.6%·복수응답)가 꼽혔다.

이어 기업의 파산 증가 및 합병 추세(56.8%), 일부 국가의 산업 몰락(55.9%), 구조적 실업 증가(49.3%), 인적 및 물적 자원의 국가 간 이동 제한 강화(48.7%), 주요 경제국의 재정 상태 악화(45.8%), 글로벌 공급망의 장기적 혼란(42.1%) 등이 뒤를 이었다.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 1월 WEF 조사에서는 기후변화 관련 사안이 상위 5위권에 들었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대체로 경제 사안이 목록에 올랐다"고 풀이했다.

[WEF 보고서 발췌]

[WEF 보고서 발췌]

newgla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