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강남서 또 고가 외제차 파손…"앞유리 심하게 깨져"

송고시간2020-05-19 18:21

댓글
서울강남경찰서
서울강남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서울 강남 주택가에서 고가의 외제 승용차가 파손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께 강남구 논현동의 한 다세대주택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마세라티 차량이 심하게 파손됐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해당 차량은 단단한 물체로 수차례 내리친 듯 앞유리가 금이 가고 뚫린 상태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차종은 1억여원 상당의 마세라티 '기블리' 모델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진술과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토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며 "용의자 신상이 특정되면 입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3일 강남역 인근의 한 거리에서는 술에 취한 채 1억원 상당의 포르쉐 차량을 훼손하고 승용차 주인을 폭행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히기도 했다.

또 같은 달 19일에는 경기 수원시 팔달구 번화가 골목에서 2억원 상당의 벤틀리 차량 문짝을 발로 걷어차고 운전자를 폭행한 20대 대학생이 입건됐다.

iroow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