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 송도 해상서 남성 숨진 채 발견…심한 부패 상태

송고시간2020-05-20 08:27

댓글
인천 송도국제도시 솔찬공원 해상
인천 송도국제도시 솔찬공원 해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 송도국제도시 인근 해상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인천소방본부와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39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솔찬공원 인근 해상에서 한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마네킹 같은 게 하늘을 보고 떠 있다"는 신고를 경찰로부터 넘겨받은 소방당국과 해경은 해경정을 투입해 숨진 남성을 인양했다.

당시 이 남성은 솔찬공원에서 10m가량 떨어진 해상에 떠 있는 채로 숨져 있었으며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다.

해경은 지문을 채취할 수 없어 신원 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발견 당시 뼈가 보일 정도로 시신이 부패한 상태였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고, 신원은 확인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s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