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합시론] 민주당 미적대는 사이에 검찰 압수수색까지 간 정의연 사태

송고시간2020-05-20 18: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0일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 문제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당의 공식 입장은 아직 변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논란이 커지는 만큼 뭔가 다른 판단을 내놓을 거라는 관측은 빗나갔다. 강훈식 당 대변인은 외부 회계 감사와 행정안전부 등 당국의 감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했다. 그러고서 종합적 판단을 내놓겠다고 했다. 윤 당선인이 이끈 정의기억연대(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의 회계 부정 의혹 등에 관한 조사 내용을 보고 윤 당선인 거취에 대해 결론을 내리겠다는 뜻이다. 하지만, 이것이 177석을 얻은 거대 여당에 기대되는 책임 있는 자세인지 의문이 든다. 이런 일이 생길 때면 으레 뒤따랐던 당 차원의 진상조사 노력조차 없다. 그저 시간을 벌면서 여론 추이를 살피며 다른 조사 결과를 기다리겠다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윤 당선인과 정의연의 해명이 미흡한 것도 불만스럽다. 숱한 의혹이 날마다 쏟아지는데, 납득할만한 반론은 보이지 않는다. 침묵이 길어지면 의혹을 사실로 믿는 여론은 강화될지 모른다. 이른 시일 안에 기자회견 같은 기회를 마련하여 국민에게 설명하고 이해를 구할 필요가 있다. 외부 회계 감사와 당국의 감사 결과가 가질 신뢰가 얼마나 될는지도 고려해야 한다. 문제의 주체가 자체 의뢰한 외부 회계 감사, 그리고 여당 당선인의 의혹 사건에 대한 행정부의 감사 결과는 한계를 지닐 수밖에 없다. 당 일각에서 나오는 다른 의견에 그래서 귀를 열어야 한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의혹이 심각하다면서 신속한 진상 파악과 상응한 조치를 강조했다. 노웅래 의원도 국민 분노가 임계점에 달했다고 했고, 사립유치원의 회계 투명성 개선을 주도한 박용진 의원 역시 누구도 예외는 없다고 가세했다.

이번 논란이 일파만파 번져 위안부 운동 자체가 흔들리고 있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이 운동이 국민의 지지를 계속 받으며 생명력을 보전하려면 문제들을 정면으로 마주하여 해결하고 관련 단체 운영과 회계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 환부를 도려내는 아픔 없이 정당성을 회복하긴 이미 힘겨운 환경이 되었다. 심지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시설인 '나눔의 집'에 대한 후원금이 후원자 동의 없이 생활관 건립 등에 사용됐다는 의혹까지 나온 상황이다. 여러 의혹이 꼬리를 무는 가운데 검찰이 정의연을 압수수색하는 등 강제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검찰은 수사 대상이 위안부 운동을 하는 시민단체인 점을 고려하여 단호하되 절제 있는 수사를 해야 할 것이다. 반대로 수사를 받는 쪽의 협조 역시 당연하다고 하겠다. 이날 검찰 수사에 앞서 정의연은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1천440차 수요시위를 열고 잘못을 사과하면서도 운동의 대의를 강조했다고 한다. 미적대고 있는 민주당과 윤 당선인의 선택이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