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녹색산업 혁신성장 옴부즈만'에 박정호 인선모터스 대표

송고시간2020-05-21 14: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박정호 옴부즈만[환경부 제공]

박정호 옴부즈만[환경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는 21일 서울 서초 JW메리어트호텔에서 '녹색산업 혁신성장 신임 옴부즈만'으로 박정호 인선모터스㈜ 대표이사를 위촉했다. 임기는 2년이다.

옴부즈만은 잘못된 행정에 대해 관련 공무원에게 설명을 요구하고, 필요한 사항을 조사해 민원인에게 결과를 알려 주는 등의 활동을 한다.

박정호 옴부즈만은 매월 1회 이상 포럼 등을 개최해 녹색산업계와 전문가들의 건의 및 애로사항을 듣고, 분기별로 추진성과를 점검한다.

아울러 수시로 현장에 찾아가 소통하면서 녹색산업 활성화에 영향을 주는 제도 정비를 지원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박 옴부즈만에게 위촉장을 전달하면서 옴부즈만 직을 수락한 것에 감사하고 녹색산업 혁신성장을 이끄는 핵심 위치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옴부즈만은 "기업 규모와 상관없이 녹색산업 혁신성장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위기 극복을 위해 현장 목소리가 잘 전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환경부는 옴부즈만 제도를 통해 올해 업무계획의 중점 과제인 '녹색산업 혁신전략'의 가속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옴부즈만 위촉식에 이어 환경산업계 7개 협·단체장과 환경기업 대표 등이 참여하는 간담회도 개최했다.

조명래 장관과 박정호 신임 옴부즈만은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환경기업의 여러 사정을 듣고, 코로나 이후 시대를 맞이하는 환경 산업계의 육성·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조 장관은 "녹색산업 혁신성장 옴부즈만이 정부와 녹색산업계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해 녹색산업 혁신성장과 녹색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bookmani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