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양원영 국회의원 당선인, 부모 성 모두 써 양이원영으로 개명

송고시간2020-05-21 16: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양원영
양원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양원영(49)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이 '양이원영'으로 개명하면서 최초로 부모 성을 모두 사용하는 국회의원이 될 전망이다.

21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은 지난 15일 양 당선인이 신청한 개명을 허가했다.

양 당선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단한 일을 하려던 건 아니고, 2001년부터 아버지와 어머니 양쪽 집안에 대한 존경의 표시로 '양이원영'이라는 이름을 써왔다"며 "아버지가 굉장히 보수적인 분이셨는데 흔쾌히 허락하셔서 그 이름으로 20년 동안 활동을 이어왔다"고 밝혔다.

그는 "그 이름이 제 역사이자 정체성이기에 계속 지키고 싶어 법적으로 개명을 신청했다"고 덧붙였다.

법원 판례에 따라 양 당선인의 성은 '양(梁)', 이름은 '이원영(李媛瑛)'으로 결정됐다.

양 당선인은 부모 성을 모두 사용하는 최초의 국회의원이 될 예정이다. 남인순 의원, 한명숙 전 총리 등이 남윤인숙, 한이명숙으로 활동하다가 정치에 입문하면서 원래 이름을 사용한 적은 있지만, 법적으로 개명까지 한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binzz@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