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폴크스바겐, '인종차별 광고' 논란에 "의심 여지없이 잘못"

송고시간2020-05-21 16:43

댓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독일 자동차업체 폴크스바겐의 온라인 광고가 인종 차별 논란에 휩싸여 결국 회사 측이 이를 삭제하고 공식 사과했다고 dpa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논란이 된 광고는 노란색 '뉴 골프' 모델이 주차된 길거리를 배경으로 한 흑인 남성이 마치 인형처럼 백인 여성의 손가락 끝에서 조종당하는 장면이 담겼다. 영상은 독일어로 '뉴 골프'를 뜻하는 'Der neue Golf'라는 글자가 화면에 떠오르는 것으로 끝난다.

이 광고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된 직후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백인이 흑인을 조종한다는 구도 자체도 문제지만 영상에 등장한 글자가 독일어로 흑인을 비하하는 단어인 'Neger'(검둥이라는 뜻)를 연상케 한다는 지적이다.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진 폴크스바겐 광고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진 폴크스바겐 광고

[유튜브 캡처.재배포 및 DB 금지]

회사 측은 논란이 불거지자 "우리 광고가 그런 식으로 잘못 해석될 수 있다는 것에 놀라고 충격받았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이 같은 입장 표명에 논란이 더욱 거세지자 결국 광고를 삭제하고 "의심할 여지 없이 잘못됐고 천박했다"고 사과했다.

폴크스바겐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폴크스바겐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