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70댓글페이지로 이동

민경욱 "중국과 선거내통" 하태경 "국제망신 출당시켜야"

송고시간2020-05-22 11:47

댓글70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4·15 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연일 제기하는 민경욱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22일 페이스북 글에서 "민경욱 때문에 통합당이 '괴담 정당'으로 희화화되고 있다"며 "민경욱을 출당 안 시키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출당을 요구할 자격도 사라진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민 의원이 중국 해커가 전산을 조작해 심은 암호를 본인이 풀었다고 주장하는데, 이 암호는 민 의원 본인만 풀 수 있다"며 "몇단계 변환된 암호 원천 소스의 출처를 아무도 알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민 의원의 궤변은 당을 분열시키고 혁신을 방해하며, 국민의 조롱거리가 되고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고 있다"고 개탄했다.

앞서 민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중국)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알아볼 수 있게 배열한 숫자를 찾아내 이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_THE_PARTY'(당과 함께 간다)라는 구호가 나왔다"며 "중국과 내통해 희대의 선거부정을 저질렀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즉각 사퇴를 주장했다.

민경욱과 강용석
민경욱과 강용석

4ㆍ15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주장해온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지난 2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지검에 출석하며 지지자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