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름철 학교 마스크 지침 곧 배포…실외선 벗고 덴탈마스크 활용(종합)

송고시간2020-05-22 16:2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방역당국 "고3 학생·교직원, 다중이용시설 이용 말고 방역수칙 지켜달라"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방역당국은 날씨가 더워지면서 학교에서 상시적인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학교 현장에서 지키기 쉬운 마스크 사용 지침을 곧 배포하기로 했다.

숨쉬기가 상대적으로 편한 덴탈 마스크를 활용하고, 쉬는 시간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벗어도 되게끔 지침이 개정될 것으로 보인다.

'마스크 쓰고 교장 선생님 말 들어요'
'마스크 쓰고 교장 선생님 말 들어요'

(김제=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지난 20일 김제 봉남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수업에 앞서 강당에 모여 '첫 만남의 날' 행사를 하고 있다. 교육부는 모든 학생이 등교해도 생활 속 거리 두기가 가능한 전교생 60명 이하 소규모 학교는 이날부터 등교 수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warm@yna.co.kr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학생들과 교사들이 쉽게 이해하고 지킬 수 있는 마스크 사용 지침을 만들어 조속히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와 방역당국의 현 지침에 따르면 학생들은 식사할 때를 제외하고 학내에서 줄곧 마스크를 써야 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여름철 마스크 사용과 관련해 "(KF94 등) 차단율이 높은 마스크는 호흡곤란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덴탈 마스크나 수술용 마스크 등을 활용하는 게 좋지 않을까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쉬는 시간에는 야외에서 마스크를 벗고 신선한 공기를 호흡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드는 것도 필요하다"며 "다만 야외라 하더라도 밀폐된 환경을 왔다 갔다 해야 한다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정 본부장은 또 천식이나 호흡기 질환이 있는 학생들에게는 마스크가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어 지침을 보완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방역당국은 날씨가 더워지고 교내 학생들의 다양한 활동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상시적인 마스크 착용이 어렵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며 "학교라는 장소적 특성과 연령별 특성을 (새 지침 작성에)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아울러 등교 수업을 시작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과 학교 교직원들에게도 안전한 등교 수업을 위해 방역수칙을 지켜 달라고 다시 한번 당부했다.

그는 "학생들은 감염 예방을 위해 PC방, 노래연습장 등 밀폐되고 밀집한 다중이용시설의 출입을 당분간 자제해 달라"며 "교직원들도 클럽, 주점, 노래방, PC방 등 시설 방문을 삼가 달라"고 부탁했다.

고3 등교수업 첫날인 20일 2천363개 고등학교 중 2천277개 고등학교에서 정상적인 등교와 수업이 이뤄졌다. 교육부는 27일부터 고2 이하 등교 수업도 예정대로 진행할 계획이다.

질문 답변하는 김강립 제1총괄조정관
질문 답변하는 김강립 제1총괄조정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srch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