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합시론] 여당서 나온 첫 '윤미향 사퇴론', 무겁게 받아들여야

송고시간2020-05-22 12: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에서 윤미향 당선인 사퇴 요구가 처음 나왔다. 사퇴론을 들고나온 이는 김영춘 의원이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윤 당선인이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사퇴를 주장하는 근거도 댔다. 윤 당선인 관련 의혹이 더는 해명으로 끝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는 것이다. 당 공식 입장과 다른 목소리를 내기가 쉽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총선에서 패배한 당 중진으로서 민의의 균형추가 쏠린 방향을 알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음 직하다. 꼭 김 의원의 판단이 아니어도 이미 사태가 그렇게 전개되어 가고 있다는 분석도 많은 편이다. 윤 당선인이 이끈 정의기억연대의 회계부정 의혹 등은 연일 쏟아지고 있고, 검찰은 정의연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기 때문이다. 덩달아 야당의 공세가 날로 강화되니 여당으로선 이런 정치적 부담이 없다고 하겠다.

사정이 이런데도 민주당은 선(先) 행정안전부 등 당국의 조사 결과 확인, 후(後) 당선인 거취 포함 결론 확정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는 원칙에서다. 무차별 의혹 제기와 폭로에 맞서 사실을 앞세우는 것이 일리가 없진 않다. 하지만 정의연 등 시민단체 운영과 회계에서 도덕적으로 문제 될만한 사실이 이미 여럿 확인된 것을 간과해선 안 된다. 이런 일이 생길 때면 으레 했던 당 차원의 진상조사가 없는 것도 비판받을 대목이다. 혹여 윤 당선인의 30년 위안부 운동 공헌과 정의연 등 시민단체의 운동 대의에 대한 고려가 작용한 거라면 재고할 필요가 있다. 지금은 그런 온정주의적 태도가 여론을 더 악화하고 운동의 역사와 대의를 더 훼손할 수 있다. 시민운동의 힘은 국민 다수의 지지와 응원에서 나온다. 그것을 잃으면 운동은 지속할 수 없다. 당은 즉각 진상조사단을 꾸려 의혹의 진위와 책임의 크기를 가려야 할 거라는 김 의원의 지적이 괜히 나온 것이 아님을 유념해야 할 것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여론 악화를 감수하고서라도 오는 25일 예정된 이용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까지 지켜본 뒤 입장을 밝힐 거라는 전망이 나온다고 한다. 김영춘 의원의 진단으로는 '거대 여당이 국정과 당 운영을 어떻게 해나갈지 국민들이 가늠하는 첫 시험대가 될' 사안을 너무 오래 끌고 가는 것 아닌가 하는 느낌이다. 이번 논란이 커지는 과정에서 윤 당선인 스스로 여러 의혹에 대해 해명했지만 미흡하고 모호했다는 평가가 많았다. 심지어 오전 다르고 오후 다른 해명 번복까지 있었다. 당사자 해명의 설득력과 신뢰도는 이미 크게 깎였다. 더는 개인에게만 맡겨 둘 사안이 아닌 것이다. 요지부동하는 민주당이 무책임해 보인다. 선거를 치르는 국면이었어도 이랬을까 싶다. 선거가 끝난 뒤여서 태도가 다른 거라는 의심이다. 총선 대승 후 민주당은 슈퍼 여당의 겸손을 약속했다. 최근 민주당이 그리 겸손해 보이지 않는다. '조국 사태' 때 힘이 되어준 심상정 정의당 대표까지도 윤 당선인의 재산 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선 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압박하고 나섰다. 더 미적대다간 많은 것을 놓칠 수 있다.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