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은행, '코로나19 경영난' 중소기업에 무이자 대출(종합)

송고시간2020-05-22 17: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경영난을 겪는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가 이자와 담보 부담 없이 돈을 빌릴 수 있도록 하는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일본은행은 이날 임시 금융정책결정 회의를 열어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를 위한 새로운 자금지원 제도를 6월부터 도입하기로 했다.

이 제도의 핵심은 일본 정부의 실질적인 무이자·무담보 대출 정책에 따라 중소기업 등에 돈을 빌려주는 금융기관을 상대로 일본은행이 무이자로 유동성을 공급하는 것이다.

일본은행 본관.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은행 본관.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은행은 이 제도에 근거해 중소기업 등에 융자하는 금융기관에 업체당 1천억엔을 상한으로 무이자 자금을 빌려줄 예정이다.

일본은행은 이를 통해 최대 총 30조엔의 유동성을 공급할 방침이다.

또 금융기관이 일본은행에 맡긴 돈 중 융자액에 상당하는 잔고에 대해선 연 0.1%의 이자를 주기로 했다.

금융기관이 대출한 만큼의 이자 이익을 챙길 수 있도록 함으로써 중소기업 등의 자금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유도하기 위해서다.

일본은행은 이와 함께 회사채 매입(최대 20조엔)과 금융기관에 대한 자금공급 제도(최대 25조엔)의 시행 기한을 내년 3월 말까지 6개월간 연장하기로 했다.

아사히신문은 중소기업 무이자 대출 제도를 포함한 이들 조치로 일본은행이 최대 총 75조엔(약 800조원)을 코로나19 대응 자금으로 공급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코로나19로 자금난에 처한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가 금융기관에서 실질적인 무이자·무담보로 돈을 빌릴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상환 불능 가능성에 대비해선 돈을 빌리는 쪽이 신용보증제도를 이용해야 하지만 보증료가 감면되기 때문에 차용인은 사실상 보증 부담이 없게 된다.

일본은행은 6월의 정례 회의를 기다리지 않고 이날 임시회의를 열어 정부 정책을 뒷받침하는 방향으로 중소기업 무이자 대출 제도 도입을 결정했다.

일본은행의 임시 금융정책결정 회의는 유럽 채무 위기 대응책이 논의됐던 2011년 11월 회의 이후 8년 6개월 만이다.

한편 일본은행은 이날 단기 정책금리를 마이너스 0.1%, 장기 금리를 0% 정도로 유도하는 현재의 금융 완화 조치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