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틀 있으면 초등생 등교…충북교육청 학사운영 '고심'

송고시간2020-05-25 08: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등교·원격수업 병행 등 다양…학생·학부모 혼란 우려도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 도내 초등학교들이 등교수업을 이틀 앞두고 학사 운영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25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이태원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으로 20학급 이상의 초등학교는 같은 날 전교생의 2/3 이상이 등교할 수 없게 했다.

이달 27일 1·2학년을 시작으로 다음 달 3일(3·4학년)과 8일(5·6학년) 전 학년이 순차적으로 등교하기로 했던 계획을 변경한 것이다. 학생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내놓은 고육지책이다.

도교육청이 변경된 방침을 지난 22일 시달함에 따라 일선 학교는 학부모 의견 수렴 등 학교운영방침 마련을 서두르고 있다.

학교별로 다양한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A 초등학교는 모든 학년을 '2+3시스템'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1·4·5학년은 월·화요일, 2·3·6학년은 수·목요일 등 2일만 등교하고 나머지 3일은 원격수업을 하는 방식이다.

B 초등학교는 학년별로 격주 등교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학년·학급별로 시차를 두고 등교하거나 학급 단위로 오전·오후반 운영 등 각 학교에서 다양한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가운데 학교마다 운영방식이 달라 학생과 학부모가 혼란을 겪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또 도교육청은 학급당 학생 수 27명 이상 학급은 밀집도 해소를 위해 분반 등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대부분 초등학교는 분반에 대해 부정적이다. 초등학생 특성상 분반 수업을 하면 학생지도가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이 때문에 각 학교는 일반 교실보다 큰 특별실을 활용하거나 교실 내 사물함 등을 밖으로 옮기는 방식으로 학생들의 이격거리를 넓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이태원 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면서 학교 밀집도를 최소화하기 위해 학사운영 지침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bw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