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여름 성수기 뮤지컬 시장 4파전…'톱을 노려라'

송고시간2020-05-24 07:00

댓글

'모차르트!' '렌트' '브로드웨이 42번가' '제이미' 6~7월 출격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도 가세…대학로 뮤지컬도 다크호스

'모차르트!'
'모차르트!'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최악의 보릿고개를 경험한 뮤지컬 제작사들이 내달 대작들을 잇달아 선보이며 국면 전환에 나선다.

24일 공연계에 따르면 EMK뮤지컬컴퍼니는 '모차르트!'를, 신시컴퍼니는 '렌트'를, CJ ENM은 '브로드웨이 42번가'를, 쇼노트는 '제이미'를 각각 선보이며 대목인 여름 시장 석권을 위해 승부수를 띄운다.

10주년 기념공연 뮤지컬 '모차르트!'가 첫 스타트를 끊는다. 티켓파워가 검증된 뮤지컬계 스타 김준수를 앞세운 뮤지컬로 내달 11일 개막해 8월 9일까지 관객들과 만난다. 3천여석 규모로 국내에서 규모가 가장 큰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상연된다.

김준수 외에도 김소향과 '뮤지컬 여제'라는 별명까지 붙은 신영숙, 김소현 등 초호화 캐스팅을 자랑한다.

오직 음악밖에 몰랐던 천재 음악가 모차르트의 인간적 고뇌를 그렸다. '엘리자벳' '레베카' '마리 앙투아네트' 등을 합작한 뮤지컬 콤비 미하엘 쿤체 극작가와 실베스터 르베이 작곡가의 세계적인 히트작이다.

뮤지컬 '렌트'에서 미미 역의 아이비
뮤지컬 '렌트'에서 미미 역의 아이비

[신시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렌트'는 '모차르트!' 개막일의 이틀 뒤인 13일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가장 유명한 오페라 작품 중 하나인 푸치니의 '라보엠'을 현대적으로 각색했다.

라보엠이 파리를 배경으로 했다면, 렌트의 배경은 뮤지컬의 도시 뉴욕이다. 이스트빌리지에 모여 사는 가난한 예술가들의 꿈과 열정, 사랑과 우정을 그렸다. 1996년 초연 당시 뉴욕타임스에서 '올해 최고의 작품'이란 극찬을 받았고, 그해 퓰리처상과 토니상을 석권했다.

2000년 예술의전당 초연 이후 2011년까지 이어진 국내 무대에는 최정원, 남경주, 조승우, 전수경, 소냐, 윤공주 등 당대 최고 스타들이 거쳐 갔다. 9년 만에 관객들과 만나며 오종혁, 아이비, 김수하 등이 무대에 오른다. 공연은 8월 23일까지.

브로드웨이 42번가
브로드웨이 42번가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브로드웨이 42번가'는 6월 20일부터 8월 23일까지 잠실 샤롯데씨어터에서 열린다. 2년 만에 새로운 캐스팅으로 관객들과 만난다.

'브로드웨이 42번가'는 1980년 뉴욕 윈터가든 극장 초연 이후, 5천회 이상 공연됐으며 1980년 토니상 최우수 작품상과 안무상을 수상한 브로드웨이 대표 뮤지컬 중 하나다.

1996년 국내 초연 이후 꾸준히 공연하는 장수 프로그램이다.

주인공 줄리안 마쉬 역에는 송일국, 이종혁, 양준모가 캐스팅됐다. 양준모가 처음으로 이 역을 맡은 가운데 송일국은 2016년 이후 4년 만에 컴백했다.

초연과 2016∼2017년에 도로시 브룩 역을 맡은 최정원도 돌아왔다. 정영주와 배혜선도 브룩 역을 맡는다.

제이미 포스터
제이미 포스터

[쇼노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막차는 '제이미'가 탄다. 7월 4일부터 9월 11일까지 역삼동 LG아트센터에서 상연된다. 이번 여름 시즌 메이저 뮤지컬 중에서는 유일한 신작이다.

드랙퀸(여장 남성)이 되고 싶어 하는 17세 고등학생 제이미의 꿈과 도전을 그렸다. 2017년 영국 셰필드에서 초연된 후 관객과 비평가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그해 런던 웨스트엔드에 입성했다. 아시아에서는 이번에 처음으로 공연된다.

코로나로 한때 공연이 중단됐던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도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8월까지 상연된다.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전성기 시절 만들어진 작품으로, 뛰어난 만듦새를 자랑하는 뮤지컬이다. 클래식부터 1980년대 전자음악 스타일까지 다양한 음악을 들을 수 있고, 주연 배우들의 연기와 가창력도 돋보인다.

오페라의 유령
오페라의 유령

[에스엔코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대작들 틈바구니에서 '다크호스'도 있다.

2018년 한국뮤지컬 어워즈 6개 부문, 예그린 뮤지컬 어워드 4개 부문을 수상한 대학로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이다. 사람과 거의 흡사한 로봇 올리버와 클레어가 사랑의 감정을 배우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초연 때보다 배우들의 명성이 커졌다. 주연에 캐스팅된 전미도와 정문성은 인기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 생활'을 통해 인지도가 상승했다. 드라마에서 전미도는 여자 원톱 주연이고, 정문성도 주요 조연 중 한 명이다.

오는 8월 광림아트센터에서 막을 올리는 '베르테르' 20주년 기념작도 기대작이다. 엄기준, 카이, 유연석, 규현, 나현우 등 출연진이 막강하다.

어쩌면 해피엔딩
어쩌면 해피엔딩

[CJ ENM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buff2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