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종인 비대위 9인 체제로…3040 전문가 영입할듯

송고시간2020-05-24 07: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년·불평등' 잡고 재건의 닻 올린다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우여곡절 끝에 내년 4월 재보선까지 미래통합당호(號)를 책임지게 될 김종인 비상대책위는 인물과 노선, 정강·정책을 총망라해 고강도 쇄신에 들어갈 전망이다.

쇄신의 신호탄이 될 비대위 인선의 핵심 키워드는 '청년·전문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는 경제·복지·고용 등 각 분야의 30·40세대 외부 전문가 4인을 포함한 총 9인으로 비대위를 구성할 방침인 것으로 24일 알려졌다.

당내에선 현역 의원 중 초·재선 그룹에서 1명씩을 추천받고,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당연직으로 비대위에 참여한다.

이번 총선에 출마했다 낙선한 김재섭(서울 도봉갑)·천하람(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 전 후보 등 청년층이 비대위에 들어갈 가능성도 있다.

이들은 총선참패 후 '청년 비상대책위'를 꾸려 활동 중이다. 김 내정자는 주변에 청년 비대위와 관련해 "중용할 인물들이 몇몇 있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내정자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김 내정자가 80대 원로이고, 주 원내대표와 이 정책위의장 등 60대 중진의원이 비대위에 들어가 있으니 나머지 인선은 젊고 개혁적인 그룹으로 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악수하는 김종인-주호영
악수하는 김종인-주호영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내정자의 사무실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20.5.22 ondol@yna.co.kr

또한 김 내정자는 오는 27일께 4·15 총선에 낙선한 후보들을 포함한 전국 당협위원장 연찬회를 열어 총선 참패의 원인 진단과 함께 향후 당 혁신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여기엔 오는 28일 열리는 전국위원회를 겨냥해 '김종인 비대위'의 비전을 밝히고 지지를 호소한다는 계산도 깔렸다.

전국위원회와 상임전국위원회에서 당헌 부칙에 규정된 '8월 31일 전당대회' 조항이 삭제되어야 김 내정자의 비대위원장직 취임이 절차적으로 완료되기 때문이다.

비대위 인선과 총선 참패 진단이 끝난 뒤 김 내정자 앞에 놓인 과제는 통합당의 이념과 정책 노선을 새로 세우는 일이다.

반공과 자유시장경제 등 보수진영이 매달려온 전통적인 노선에서 벗어나 진보·보수 이념을 초월해 사회·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하는 게 초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 내정자는 그동안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부자와 기득권'을 비호하는 정당이라는 통합당 이미지에 문제의식을 표출해왔다.

당내에서도 차기 대선의 화두가 될 '기본소득제', '전국민 고용보험제' 등 경제·복지정책의 기본 방향부터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적지 않다.

김 내정자 측 관계자는 "경제 위기 상황에서는 약자가 점점 많아질 수밖에 없는데, 돈과 힘 있는 사람들만 대변한다는 이미지를 통합당이 계속 가진 한 앞으로 선거에서도 연전연패라는 게 김 내정자의 생각"이라며 "이런 문제의식을 반영한 정강·정책 개정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4월 재보선을 위한 인물 발굴도 당 재건의 핵심이다.

당 일각에선 '슈스케'나 '미스터트롯' 방식의 국민경선제로 인재 영입을 자연스레 유도하는 방안이 거론된다.

당 관계자는 "복지와 경제 정책의 핵심 이슈를 여권이 선점한 상황에서 가뜩이나 인재도 없는 통합당은 상황을 뒤바꿀 방법이 없다"며 "부산시장과 차기 대선 등 큰 선거에 나설만한 후보를 압축해 가는 과정을 국민들께 보여드리고 인물을 키울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질문에 답하는 김종인-주호영
질문에 답하는 김종인-주호영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내정자의 사무실에서 만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5.22 ondol@yna.co.kr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