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폐쇄됐던 군포 원광대산본병원 업무 재개…추가감염 없어

송고시간2020-05-23 22: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 16명 자가격리…병원 "마스크착용이 감염확산 막아"

(군포=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남성 간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임시폐쇄됐던 경기 군포 원광대학교 산본병원이 10시간 30분 만에 업무를 재개했다.

원광대 산본병원
원광대 산본병원

[원광대학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광대 산본병원은 23일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에게 저녁 7시께 병원폐쇄 해지 통보를 받았다"며 "이에 따라 외래와 입원환자 진료를 정상적으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산본병원 신관 9층 병동에 근무하는 간호사 A(25·남성·금정동 거주)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오전 8시 30분부터 방역을 위해 병원이 임시 폐쇄됐다.

A씨는 18일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병원에서 일한 뒤 19일 질병관리본부 통보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19일 미열이 나 1차 검체검사를 받았으나 음성으로 나왔고, 22일 다시 검사를 받고 나서 23일 오전 확진됐다.

이에 따라 군포시 보건당국과 산본병원은 병원 소독 후 A씨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여 A씨가 접촉한 같은 병동 근무 직원 16명을 자가격리시켰다. 이들은 모두 검체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왔다.

또 9층 병동에 입원해 있는 환자 5명은 병동에 격리한 채 치료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원광대 산본병원 임시폐쇄 해제
원광대 산본병원 임시폐쇄 해제

[산본병원 홈페이지 캡처]

산본병원 관계자는 "다행히 A씨가 18일 근무하면서 줄곧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소독을 철저히 해 병원 내 추가 감염이 일어나지 않은 것 같다"며 "주말인 오늘은 응급실이 가동되고, 월요일부터는 외래진료 등 모든 업무가 정상적으로 재개된다"고 말했다.

한편 간호사 A씨는 지난 17일 오후 7시부터 이튿날 새벽 3시까지 용인 73번 확진자(26·남성·안양시 거주)와 안양1번가 내 일본식 주점 '자쿠와'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hedgeho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