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봉쇄령 하니 이건 좋네'…남아공 범죄율 '뚝'

송고시간2020-05-24 00: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담배·술 밀거래는 늘어 '풍선효과'

지난 4월 15일 요하네스버그 시내에서 시청의 식량배급을기다리는 주민들
지난 4월 15일 요하네스버그 시내에서 시청의 식량배급을기다리는 주민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3월 말부터 봉쇄령이 지속하면서 강력범죄 발생률은 급감했지만 봉쇄령 기간 판매를 금지한 술, 담배 밀거래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현지시간) 공개된 경찰 통계에 따르면 봉쇄령에 들어간 3월 27일부터 5월 19일까지 남아공 내 살인은 1천72건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64% 감소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이 봉쇄 기간에 성폭행 신고는 83%, 살인 미수는 56%, 폭행은 80% 각각 줄어들고 강도는 64% 떨어졌다.

남아공은 세계에서 가장 범죄 발생률이 높은 나라 가운데 하나다.

반면 봉쇄 규정 위반은 23만 건으로 이 가운데는 대규모 집회 금지 위반과, 주류 또는 담배 판매 금지를 어긴 경우도 포함됐다고 베헤키 첼레 경찰장관이 온라인 브리핑에서 밝혔다.

첼레 장관은 그러나 조직 범죄단체들이 봉쇄령을 이용해 국경 간 불법·위조 알코올과 담배 거래를 확대한 점은 시인했다고 현지매체 위크엔드포스트가 23일 전했다.

첼레 장관의 이 같은 시인은 두 품목에 대한 엄격한 판매 규제를 비판한 사람들의 입지를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남아공은 이달 말까지 코로나19 집중 발병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봉쇄령을 제4단계에서 3단계로 추가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콰줄루나탈주 사우스코스트의 한 주택에서 머리에 총격을 받고 숨진 채 발견된 7명은 이 집을 마약 소비나 판매 장소로 사용했다면서 이는 마약과 연계된 범죄라고 현지매체 데일리뉴스가 22일 보도했다.

지난 4월 15일 봉쇄령 중인 요하네스버그 알렉산드라 타운십의 거리 모습
지난 4월 15일 봉쇄령 중인 요하네스버그 알렉산드라 타운십의 거리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