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천영우, 일본 언론 인터뷰서 "정대협, 법 위에 군림" 비판

송고시간2020-05-24 08: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윤미향, 위안부 피해자와 이해관계 다르다는 걸 알게돼"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이명박(MB) 정부에서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으로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한 대일(對日) 교섭을 맡았던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이 일본 언론을 통해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이익 추구 집단이라고 비판하는 발언을 했다.

천 이사장은 24일 자 요미우리신문에 실린 인터뷰에서 청와대 재임 시절에 위안부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정의연과 접촉했던 사실을 공개하면서 "위안부(피해자)를 위해서라기보다는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는 단체다"라고 정의연을 겨냥했다.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2011년 12월 교토(京都)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이명박 대통령(이하 당시 직책)이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에게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한 것을 계기로 사이토 쓰요시(斎藤勁) 관방 부(副)장관이 일본 측 복안(腹案)을 들고 이듬해 봄 방한해 천 수석을 만났다.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이토안(案)'으로 불린 당시 일본 측 안의 골자는 주한 일본 대사가 위안부 피해자를 한 명씩 만나 일본 총리의 사죄 친서와 일본 국가예산에서 나온 보상금을 직접 전달하는 것이었다고 한다.

천 전 수석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5~6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일본 측 안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위안부 할머니는 생전에 일본 정부의 사죄와 배상을 받고 싶어 한다는 인상을 받았다"면서 정의연이 전신인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시절부터 강하게 요구하던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 인정' 문제에 대해 할머니들은 난해(難解)해 잘 모르고 있었다고 언급했다.

천 전 수석은 사이토 부장관과 회담한 뒤 정대협 대표이던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을 만나 일본 측 안을 설명했다며 그렇게 한 것은 정대협이 '법 위에 군림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절대적인 영향력'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정의연 윤미향 회계 부정 의혹 수사(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

정의연 윤미향 회계 부정 의혹 수사(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

천 전 수석은 윤 씨가 일본 측 안을 반길 것으로 생각했는데 "곤혹스러운 표정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회고했다.

그는 "윤 씨가 순수하게 위안부 피해자의 이익을 대변하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이해관계가 다르다는 걸 그때 분명히 알게 됐다"면서 당시 일본 측 안은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나쁜 것이 아니었지만 윤 씨에게는 자신의 역할을 끝내는 '사형선고'와 같은 것이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천 전 수석은 당시 한국 정부 내부에는 "윤 씨에게 찍힌 공직자는 (좌천 등으로) 인생을 망친다"는 분위기도 있었다며 자신의 신상을 걱정하는 후배로부터 일본 측 안을 포기하라는 권유를 받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천 전 수석은 정의연와 관련해 현 정부를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정의연의 주장에 따라 사실상 백지화한 것과 관련해 "문 정부는 위안부가 아니라 정의연을 피해자로 착각한 것이 큰 문제다. 문 정부가 말하는 피해자 중심주의는 정의연 중심주의였다"고 주장했다.

천 전 수석은 외교통상부 제2차관을 거쳐 2010~2013년 대통령 외교안보수석을 지냈다.

(도쿄=연합뉴스)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과의 인터뷰 내용을 전하는 요미우리신문 24일 자 지면.

(도쿄=연합뉴스)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과의 인터뷰 내용을 전하는 요미우리신문 24일 자 지면.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