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의정부 종교시설 목사 코로나19 확진…이틀 전 상주서 포교활동(종합)

송고시간2020-05-24 21: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포교활동 당시 이미 증상 나타난 상태…보건당국 비상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 의정부시는 시내 한 종교시설 목사인 A(52·여)씨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서울 양천구 은혜교회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은혜교회와 관련해 지난 20일 이 교회 전도사에 이어 다음날 남양주 화도우리교회 목사 등 7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된 상태다.

특히 A씨는 확진 이틀 전인 지난 22일 경북 상주의 한 선교센터에서 포교 활동을 했으며 이미 증상이 나타난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돼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굳게 닫힌 은혜감리교회
굳게 닫힌 은혜감리교회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방역당국은 지난 23일 은혜감리교회 전도사와 관련된 접촉자 3명이 경기도에서 추가로 확인돼 현재까지 총 7명이 확진됨에 따라 감염경로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24일 오전 폐쇄된 서울 양천구 은혜감리교회 모습. 2020.5.24 ryousanta@yna.co.kr

A씨는 역학조사에서 "신도가 3명이며 그동안 예배를 열지 않았다"며 "주로 집에 있으면서 잠깐씩 걸어서 외출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보건당국은 A씨가 애초 경북 상주 방문 사실을 숨긴 데다 진술이 오락가락해 신빙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A씨가 종교시설 문을 열어주지 않아 방역 소독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보건당국은 신용카드와 휴대전화 위치 기록 등을 통해 구체적인 동선을 파악 중이다.

A씨는 하루 일정으로 경북 상주의 한 선교센터에 가 신도들을 만났으며 60명가량이 이 자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일 몸살 증상이 나타난 A씨는 남양주 목사가 확진된 뒤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23일 진단 검사를 받았다.

A씨는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당국은 A씨의 가족 1명과 접촉자 11명을 자가 격리 조치하고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남양주 화도우리교회에서는 은혜교회에 다녀온 목사 1명을 비롯해 신도 3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목사 남편과 딸 등 접촉자 2명도 추가로 양성 판정됐다.

화도우리교회 신도는 목사 포함 7명이며 나머지 신도 3명은 예배에 참석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교회는 일시 폐쇄됐다.

보건당국은 이들의 밀접 접촉자를 총 21명으로 파악했으며 이중 남양주지역 14명 중 12명은 음성으로 나왔고 나머지 2명은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다.

남양주 외 7명에 대해서는 해당 지자체에 통보했다.

k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