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서구 미술학원 유치원생 1명 확진…등교 앞둔 학부모 불안(종합3보)

송고시간2020-05-25 23: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확진 미술강사 접촉 학생·학부모 등 96명 검사중…등원 연기 가능성

"원장과 학교장이 교원지원청 교육장과 협의해 등원·등교 여부 결정"

인근 초등학교 5곳·유치원 10곳 25∼26일 긴급돌봄 중단

돌봄교실
돌봄교실

※ 본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고유선 기자 =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의 등교 수업을 이틀 앞두고 서울 강서구 학원에서 유치원생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강서구 마곡엠벨리 영렘브란트 미술학원 코로나19 확진 강사와 관련된 6세 유치원생이 신규 확진됐다고 25일 밝혔다.

이 유치원생은 최근 미술학원에서 확진 강사의 수업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강사는 이달 18일부터 22일까지 학생 35명을 대상으로 미술 수업을 하고 동료 강사 3명과 접촉했다.

교육청은 이들이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방역 원칙에 따라 환기와 거리두기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은 이 학원에 다니는 유치원생·초등학생 91명과 강사 3명, 학부모 2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검사 결과는 26일 오전까지 나올 것으로 보인다.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다시 북적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다시 북적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서울 강서구 마곡엠벨리 영렘브란트 미술학원 코로나19 확진 강사와 관련된 6세 유치원생이 신규 확정 판정을 받은 25일 오후 서울 강서구 이대서울병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앞에서 유치원생들을 태운 차량들이 줄지어 서있다. seephoto@yna.co.kr

교육청은 확진 강사에게 수업을 들은 학생 35명과 접촉 강사 3명 등 밀접접촉자의 경우 6월 7일까지 자가격리 하도록 하고, 같은 건물 안에 있는 학원 5곳과 교습소 8곳에 대해서는 휴원과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학생들이 다니는 인근 초등학교 5곳과 유치원 10곳은 25∼26일 이틀간 긴급돌봄 등 모든 학생의 등교를 중단하기로 했다.

교육청은 확진 유치원생이 다니는 유치원에 대해서는 27일 이후 원격수업을 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미술학원 재원생이 다니는 학교와 인근 학교의 등교 여부는 접촉자 검사 결과에 따라 결정할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검사 결과가 내일 오전에 다 나올 것으로 보인다"면서 "원장과 학교장이 교육지원청 교육장과 상의해서 등원과 등교 연기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교육부에서 설명했듯 등교 개시일에 의무적으로 등교하지 않아도 된다"며 "학교장과 학교 운영위원들이 자체적으로 이 상황에 대해 평가 결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유치원 등원 등에 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교육부는 전국 초1∼2학년·유치원생과 중3·고2의 27일 등교·등원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sungjin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