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설훈 "盧정부 KAL기·김현희 조사, 전두환 힘에 불발"

송고시간2020-05-25 10: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07년 진상조사 미진해…미얀마 동체 빨리 인양해야"

KAL858기 진상규명위, 추정 동체 인양 촉구
KAL858기 진상규명위, 추정 동체 인양 촉구

KAL858기 가족회와 진상규명위원회가 1월 30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KAL858기 추정 동체 인양 및 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25일 1987년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사건에 대한 2007년 국가정보원의 미얀마 해상 수색이 불발된 데 대해 노무현 정부 시절이었지만 전두환·노태우 정권의 영향력이 작용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당시 국정원 내 재조사를 탐탁지 않게 여기는 세력이 반드시 있었다고 본다며 이렇게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그때 (폭파 주범인) 김현희씨를 국정원 진실조사위원회에서 만나 얘기를 듣는 게 중요했는데 불발됐다"며 "전두환 정권의 파워가 작용했다고 봐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최근 미얀마 앞바다에서 KAL 858기로 추정되는 동체가 발견된 것에 대해 "확인해서 858기가 맞다면 빨리 인양해야 한다. 블랙박스도, 유해도 있을 수 있다"며 "당정청이 함께 이 문제를 들여다볼 필요가 있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2007년 당시) 진상조사가 미진한 게 너무나 많다"며 "동체를 건져 올려보면 진실위 조사 결과를 재검증해야 한다, 안된다의 판정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