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中 전인대 회의서 "홍콩보안법 전문법정 만들자" 주장

송고시간2020-05-25 11: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홍콩대표단 전체회의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홍콩대표단 전체회의

[중국공산당신문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연중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의 홍콩대표단 회의에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과 관련한 전문법정 설립 등 통제강화 방안이 제안됐다.

25일 친중성향 홍콩매체 문회보에 따르면 전날 베이징(北京)에서 한정(韓正)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겸 부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홍콩대표단 전체회의 도중 이런 주장이 제기됐다.

발언자로 나선 홍콩·중국 변호사협회 창립회장 천만치(陳曼琪)는 "홍콩 법원에 전문적인 홍콩보안법 법정을 설립하고, 판사는 해외 거류권이 없는 홍콩 영주자 가운데 중국 공민이 맡도록 분명히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홍콩에서 발생한 국가안보 저해 범죄를 법률에 따라 처벌하며, 홍콩 법원을 재판기관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홍콩에 국가안보위원회를 만들어, 민·관이 행정장관을 도와 홍콩의 국가안보 수호 관련 정책을 결정하고 총괄적인 업무집행을 책임지도록 해야 한다"면서 "위원회에 필요한 인력·기술·행정·재정은 중앙정부에서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천만치는 "홍콩보안법의 집행·업무는 홍콩 경무처에서 홍콩 국가안보부를 증설해 책임질 것을 제안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밖에 홍콩 내 친중정당 민주건항협진연맹(민건련)의 천융(陳勇) 부주석은 "홍콩 인터넷과 거리에서 전면적인 홍콩보안법 서명에 이미 들어갔다"고 말했다.

bs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