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저축은행 1분기 연체율 4.0%…가계·기업 모두 상승

송고시간2020-05-25 12: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발 위험 현실화 가능성 면밀히 모니터링"

올해 1분기 저축은행 대출 연체율
올해 1분기 저축은행 대출 연체율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국내 저축은행의 올해 1분기 연체율이 소폭 상승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가 본격적으로 나타나지는 않은 상황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은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1분기 총여신 연체율이 4.0%로 작년 말보다 0.3%포인트 올랐다고 25일 밝혔다.

작년 동기의 4.5%와 비교하면 0.5%포인트 낮은 수준이지만, 작년 같은 기간(2018년말~2019년 3월말) 연체율 움직임(0.2%포인트 상승)보다는 상승 폭이 크다.

미미하게나마 코로나19 사태의 영향권에 들어가기 시작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연체율을 세부 항목을 보면 기업 대출은 법인의 연체율이 3.7%에서 4.2%로 전년 말 대비 0.5%포인트 올랐고 개인사업자의 연체율이 4.3%에서 4.6%로 0.3%포인트 올랐다.

같은 기간 가계대출은 가계신용대출의 연체율이 3.8%에서 4.1%로 0.3%포인트 올랐고, 주택담보대출은 3.0%에서 3.2%로 0.2%포인트 올랐다.

총대출 규모는 67조원으로 작년 말 대비 2조원 증가했다. 기업 대출이 법인대출 위주로 1조1천억원(3.3%), 가계대출이 중금리 신용대출 위주로 8천억원(3.1%) 늘었다.

금감원은 "연체율이 다소 상승했지만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등 건전성 지표는 양호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3월 말 저축은행들의 자기자본비율은 14.83%로 작년 말과 같았다. 위험가중자산이 1조8천억원(2.9%) 늘었으나 자기자본이 3천억원(2.8%)도 비슷하게 늘었기 때문이다.

자산 1조원 이상인 저축은행은 자기자본비율을 8% 이상, 1조원 미만은 7% 이상 유지해야 한다.

또 다른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비율 역시 4.7%로 작년 말과 같았다.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107.9%였다.

다만 금감원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가계나 기업 대출의 연체율이 추가로 오를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다.

금감원은 "신용이 낮은 대출자의 비중이 높은 업권의 특성상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잠재위험이 현실화할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저축은행의 영업 및 건전성 현황을 보다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내부 유보 확대 등 선제적인 자본 확충을 유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 어려움을 겪는 서민과 자영업자 등에 대한 채무조정 등 리스크 관리를 강화해 부실이 발생하는 것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저축은행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은 작년 1분기(2천63억원)보다 19.4% 늘어난 2천463억원으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비이자손실(303억원)과 대손충당금전입액(572억원)이 늘었지만, 대출 확대 등으로 이자손익(1천501억원)이 크게 늘면서 당기순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3월 말 기준 저축은행의 총여신 규모는 67조1천억원이었으며, 2017년(51조2천억원) 이래 2018년 59조2천억원, 2019년 65조1천억원을 기록하는 등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총자산 역시 78조1천억원으로 증가세가 지속됐다.

momen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