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태원 클럽발 누적 확진자 237명…'6차 감염' 벌써 4명(종합2보)

송고시간2020-05-25 16: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규 6차 감염 3명은 서울 '일루오리' 식당서 감염된 손님의 지인들

5차 감염 7명, 부천 '라온파티' 뷔페와 일루오리 중심으로 발생

방역당국, 확진자 방문시설 30곳 대상으로 방문자 전수조사

이태원 클럽발 누적 확진자 증가 (CG)
이태원 클럽발 누적 확진자 증가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김예나 기자 = 이태원 클럽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연쇄감염의 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뒤 직업과 동선을 숨겼던 인천 학원강사발 집단감염이 전날 6차 감염으로 확산한 가운데 이날 6차 감염자가 3명 더 발생해 클럽발 코로나19 통제에 빨간불이 켜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5일 정오 기준으로 이태원 클럽과 관련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237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 233명보다 4명, 전날 정오의 225명에 비해서는 12명이 늘었다.

클럽 방문자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이 노래방·학원·돌잔치 등을 고리로 연쇄적으로 이어진 데 따른 결과다.

특히 지역사회에서는 무서운 속도로 'n차 전파'가 진행 중이다.

서울 성동구는 관내에서 3명(성동 24∼26번)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들 모두 인천 학원강사에서 시작된 6차 감염 사례라고 밝혔다.

이들은 인천 학원강사→세움학원 학생→택시기사(프리랜서 사진사)→부천 돌잔치 참석자→오리전문점 손님→ 지인으로 이어지는 6차 감염고리의 마지막 단계에 속한다.

전날 확인된 첫 6차 감염은 인천 학원강사→세움학원 학생→택시기사(프리랜서 사진사)→부천 돌잔치 참석자→직장 동료→가족 순으로 전파가 이어졌다.

이태원 클럽발 누적 확진자 237명…'6차 감염' 벌써 4명(종합2보) - 3

5차 감염자는 지금까지 7명이 확인됐는데 대부분 돌잔치가 있었던 경기도 부천 뷔페식당 '라온파티'와 서울시 성수동 오리요리 전문점 '일루오리'를 중심으로 발생했다.

이런 가운데 대구시는 최근 확진 판정을 받은 달서구 거주 10대 남성과 이 남성의 할머니, 달서구 코인노래방을 방문한 10대 여성 등 3명을 이태원 클럽 관련 n차 전파 사례로 보고 있지만, 방역당국은 이날도 이들을 클럽 관련으로 분류하지 않았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대구 확진자들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이는 서울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가 끝나지 않아 아직 클럽발로 분류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서울 강서구에서 전날 확진된 미술학원 강사 1명과 그의 수강생인 유치원생 1명의 감염 경로에 대해서는 아직 클럽과의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클럽발 누계 확진자 237명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112명, 경기 59명, 인천 45명, 충북 9명, 부산 4명, 경남 2명, 전북 2명, 대전 1명, 충남 1명, 강원 1명, 제주 1명이다.

감염 경로를 보면 확진자 중 클럽 방문자가 96명이고, 가족이나 지인, 직장 동료 등 확진자와 접촉한 뒤 감염된 사람이 141명이다.

연령대별로는 19∼29세 확진자가 124명으로 절반가량을 차지했고, 그다음은 30대 35명, 18세 이하 28명, 40대 22명, 50대 16명, 60세 이상 12명이다.

분주한 선별진료소
분주한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성별로는 남성이 183명, 여성이 54명이었다.

한편 방역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다중이용시설 이용자 및 행사 참석자에 대해 일제 검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검사 대상 시설은 노래방 9개소와 주점 7개소 등 30개소다.

당국은 특히 부천시 대양 온천랜드를 이달 17일 오전 9시 3분∼오후 2시 27분, 20일 오전 11시 6분∼낮 12시 41분에 방문한 사람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withwi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