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문일답] 이용수 할머니 "윤 당선인, 죄지었으면 벌 받아야"

송고시간2020-05-25 16: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울먹이며 기자회견 하는 이용수 할머니
울먹이며 기자회견 하는 이용수 할머니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5.25 mtkht@yna.co.kr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92) 할머니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문제를 지적한 이 할머니는 25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2차 기자회견을 하고 "30년을 같이 했는데 하루아침에 배반했다"며 "국회의원이 돼 또 자기 사리사욕을 채우는 게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용수 할머니, 2차 기자회견
이용수 할머니, 2차 기자회견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입장하고 있다. 2020.5.25 mtkht@yna.co.kr

다음은 이 할머니와 일문일답.

-- 윤미향 당선인에게 오라고 말했는데 오늘 오지 않았다. 마음이 어떤지. 앞으로 윤미향 당선인이 어떤 행동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 기자회견을 한다고 오라고 했다. 아직 그 사람은 자기가 당당하다고 생각한다. 죄를 지었으면 죄(벌)를 받아야 한다.

-- 윤 당선인이 사퇴하길 바라는지.

▲ 그것은 내가 할 이야기가 아니라고 본다. 그 사람은 자기 마음대로 하는 사람이다. 자기 마음대로 했으니까 사퇴하건 안 하건 그것은 제가 말하지 않겠다.

-- 2015년 위안부 합의 때 윤 당선인이 다른 할머니에게 일본 쪽 돈을 받지 말라고 했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 돈이 나왔는지 그건 내게 비밀로 했다. 말을 안 했기 때문에 나는 모른다. 그 후에 외교통상부 장관 윤병세 편지를 화해와 치유의 재단 김태현 이사장이 남자 두 분과 가지고 왔다. 그걸 가지고 온 게 1월 29일이더라. 나는 누구에게 받아라 받지 말라고 한 적 없다. 내가 안 받으면 된 거다. 나는 전부 반대했다. 그래서 누가 받는지 안 받는지 몰랐다.

-- 정의연 등이 모금한 것을 할머니들을 위해 쓰지 않은 구체적인 사례와 경제적 요청을 거절당한 경험이 있는지.

▲ 해외 다니면서 모금하고 그런 거 전혀 모른다. 전혀 모른다.

-- 이제서야 문제를 제기하는 이유는. 윤미향 이사장이 이 자리에 있다면 어떤 말씀을 하려고 했는지.

▲ 30년을 참았다. 내가 무엇이든지 바른말을 하니까 전부 감췄다. 10억엔이 왔을 때도 내가 알았으면 돌려보냈을 것이다. 정대협에 있는 할머니만 피해자다. 나눔의 집에 있는 할머니들만 피해자다. 전국의 할머니를 도우라고 했는데 거기 있는 할머니만 도왔지, 내게는 그런 이야기를 한 적이 없고 비밀로 했다. 그래서 이 데모도 내가 먼저 그만두고 할 수가 없었다. 30년을 하고도 의리 없이 하루아침에 배신했다. 그 배신당한 게 너무 분했다. 자기가 하기 싫다고 배신해놓고, 국회의원이고 뭐고 또 가서 자기 사리사욕 채우는 거 아니냐. 나는 뭐 어찌하라는 소리도 못 했고 하기 싫다.

기자회견장 떠나는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장 떠나는 이용수 할머니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마치고 회견장을 떠나고 있다. 2020.5.25 mtkht@yna.co.kr

sunhy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