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시아, 화석연료 수요 감소로 경제 위기 직면

송고시간2020-05-25 17:17

댓글

(서울=연합뉴스) 유택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러시아가 최근 10여 년 만에 최악의 경기침체로 향하고 있으며 화석 연료 수요 감소로 조만간 더 큰 경제 위기를 맞을 수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석 연료를 사용하는 공장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석 연료를 사용하는 공장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크렘린궁(러시아 대통령실)의 자금 지원으로 설립된 스콜코보에너지센터의 분석가들은 석유와 가스 등 탄소 에너지 수출 수요가 감소하면서 세계 최대의 에너지 수출국 중 하나인 러시아가 앞으로 수년간 경제침체에 직면할 것이라고 이번달 경고했다.

특히 제대로 대응하지 않으면 정부의 예산 수입이 급감하고 향후 20년간 연간 경제성장률이 정부 목표의 3분의 1에도 못 미치는 0.8% 미만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유가는 지난 20년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경제 성장뿐만 아니라 지지율의 안전판이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세계 화석연료의 사용 감소세를 가속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 중 일부는 화석연료 소비의 정점이 이미 지난해로, 크렘린궁의 예상보다 약 15년 일찍 온 것으로 추정한다.

사정이 이런데도 크렘린은 정부 예산 세입의 약 절반이 에너지 수출로 충당되는 현 경제구조에서 탈피하려는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국제 원유 가격은 지난 수주간 반등했지만 우랄산 원유 수출가격은 러시아의 균형 예산에 필요한 배럴당 42달러 선을 여전히 밑돌고 있다.

게다가 지구촌의 탈탄소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실제로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올해 세계 원유 수요가 하루 860만 배럴(약 9%) 줄겠지만 태양이나 풍력 에너지 수요는 늘 것으로 전망했다.

모스크바 소재 로코-인베스트연구소의 키릴 트라마소프 소장은 지난 23일 유튜브 방송에서 지구촌의 탈탄소 움직임 가속은 러시아의 경제 성장에 중요한 위협이라고 경고했다.

또 일주일 전에는 1990년대 당시 러시아 경제 민영화 계획의 설계자로 경제 부총리를 지낸 아나톨리 추바이스가 석유 수요 감소는 러시아의 국가안보에 위협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모스크바의 한 전문가는 "아무도 푸틴 대통령에게 이런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다"며 "러시아는 잘못된 방향으로 움직이는 큰 선박과 같아 누가 일부를 개선하려 할 경우 배 전체에 위험이 된다"고 말했다.

apex20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