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대통령 "현재 확진자 감당 가능…2차유행 선제대비"

송고시간2020-05-25 17: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총리와 주례회동…공적 마스크 공급제도 개편 논의

국기에 경례하는 문 대통령
국기에 경례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2020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2020.5.25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청와대에서 주례회동을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 확진자 규모는 우리 방역체계가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면서도 "언제든 집단감염 가능성이 있으니 확진자를 신속히 진단·격리하는 데 주력해달라"는 당부를 했다고 국무총리실이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다수의 전문가가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 가능성을 예상한다며 "필요한 과제를 선제적으로 발굴해 범정부적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했다.

여기에는 질병관리본부의 '청' 승격, 병원·병상 확보, 대중교통 수칙·음식문화 개선, 환기 설비기술 개발을 비롯한 산업적 노력 등이 포함된다고 총리실이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공적 마스크 공급제도 개선방안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마스크의 재고가 늘고 있으며, 국내 생산 마스크의 80%를 공적 물량으로 배정하는 정부 고시가 내달 30일 종료되는 만큼 제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공적 마스크 제도 연장 여부, 수출허용 비율 확대 등에 대해 업계와 부처의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일부에서는 정부가 공적 물량을 줄이고 수출 비중을 높이거나 1인당 구매 수량을 확대하는 방식으로 제도를 바꿀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K 방역'의 글로벌 사업화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으며, 이에 따라 정부는 ▲ 방역물자 지원 ▲ 경험 전수 ▲ 공적개발원조(ODA) ▲ 국제표준화 ▲ 수출 전략 사업화 등 사업에 힘쓰기로 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