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KBO, 강정호에게 1년 유기실격+봉사활동 300시간 징계

송고시간2020-05-25 18: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시절의 강정호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시절의 강정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KBO리그 복귀를 원하는 전 메이저리거 강정호(33)가 과거 음주운전에 대해 예상보다 수위가 낮은 1년 징계를 받았다.

KBO는 25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어 강정호에게 1년간 유기실격 및 봉사활동 300시간의 제재를 부과했다.

최대 3년의 징계가 예상됐던 것과 비교하면 징계 수위 자체가 대폭 낮아서 강정호의 KBO리그 복귀도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강정호의 징계는 임의탈퇴 복귀 후 KBO리그 선수 등록 시점부터 적용된다.

이에 따라 강정호는 KBO 구단과 계약 후 1년 동안 경기 출전 및 훈련 참가 등 모든 참가 활동을 할 수 없다.

또한 봉사활동 300시간을 이행해야 실격 처분이 해제된다.

상벌위는 "과거 미신고했던 음주운전 사실과 음주로 인한 사고의 경중 등을 살펴보고, 강정호가 프로야구 선수로서 팬들에게 실망감을 안겨주고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한 책임을 물어 이같이 제재했다"고 설명했다.

KBO, 강정호 관련 상벌위 열어…복귀 여부 판가름
KBO, 강정호 관련 상벌위 열어…복귀 여부 판가름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에서 핵심 타자로 활약했던 강정호 징계 여부 관련 한국야구위원회(KBO)의 상벌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강정호는 미국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 소속 시절인 2016년 12월 서울에서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를 일으켰으며 과거 두 차례나 더 음주운전을 한 사실이 드러나 법원에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한동안 메이저리그에 복귀하지 못했다. 2020.5.25 hwayoung7@yna.co.kr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