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61댓글페이지로 이동

곽상도 "윤미향 가족, 집 다섯채 모두 현금으로 샀다"

송고시간2020-05-25 19:38

댓글61댓글페이지로 이동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 부동산 내역 공개한 곽상도 의원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 부동산 내역 공개한 곽상도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곽상도 위원장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 부동산 내역을 정리한 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2020.5.25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은 25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과 윤 당선인의 부친, 남편이 1995년부터 2017년까지 다섯채의 집을 모두 현금으로 샀다고 주장하며 검찰의 자금 출처 수사를 요구했다.

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곽 의원은 이날 TF 첫 회의에서 "윤 당선인이 1995년 수원시 송죽동 빌라를 매수했는데 공교롭게도 1992년 정신대할머니돕기국민운동본부에서 모금을 시작했다"며 "이때부터 자금추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곽 의원이 윤 당선인의 재산 신고 자료 등을 토대로 분석한 바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1995년 송죽동 빌라를 산 데 이어 1999년 10월 수원시 매탄동 아파트를 매입했다.

윤 당선인의 아버지는 이로부터 2년 후인 2001년 11월 같은 아파트를 2억3천여만원에 매입했다. 등기부등본상 근저당이 설정된 기록은 없어 전액 현금으로 구입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게 곽 의원의 주장이다.

곽 의원은 "윤 당선인과 그의 부친은 교회 소유인 수원의 한 교회 사택에 주거지를 두고 있었다"며 "그러다 보유하고 있는 예금 현금으로 빌라와 아파트 두 채를 매수한 것"이라고 했다.

또한 윤 당선인의 남편이 2017년 경남 함양의 빌라를 현금(8천500만원)으로 구입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2012년 수원시 금곡동 아파트를 경매로 낙찰받았는데, 이 자금도 대출 없이 현금으로 치렀다. 윤 당선인은 자금 출처에 대해 처음에는 "살던 아파트를 팔았다"고 설명했으나, 시기가 맞지 않자 "적금 통장 3개를 해지하고 가족에게 돈을 빌렸다"고 말을 바꾼 바 있다.

곽 의원은 "보통 사람은 평생 살면서 집 한 채도 현금으로 구매하기 힘든데 윤 당선인 가족은 집 다섯 채를 전부 현금으로 구매했다"며 "개인계좌로 모금한 현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 검찰 수사를 통해 꼭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당선인은 이번 총선에 후보자 등록을 하면서 예금 3억2천만원을 가지고 있다고 신고해 이 자금의 출처와 관련해서도 의혹이 일었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