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7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장기화…"숨쉬기 힘든 KF94보다 덴탈마스크가 적합"

송고시간2020-05-26 06:31

댓글7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아산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김미나 교수

코로나19 장기화…"숨쉬기 힘든 KF94보다 덴탈마스크가 적합"
코로나19 장기화…"숨쉬기 힘든 KF94보다 덴탈마스크가 적합"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하는 상황에서는 'KF94' 'N95' 마스크보다는 덴탈 마스크로 불리는 '수술용 마스크'가 공중 보건을 유지하는 데 더 적합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그동안 덴탈 마스크 역시 코로나19 등 감염병의 비말을 차단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알려졌으나 학술지 등을 통해 의료진의 공식적인 의견이 게재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아산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김미나 교수는 최근 대한의학회지(JKMS) 오피니언란에 "코로나19 유행이 장시간 지속할 때 어떤 마스크를 착용할지는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이같이 발표했다.

김 교수는 "KF94 또는 N95 마스크는 비말(침방울)을 포획하는 기능이 우수하지만, 얼굴과 마스크 모서리가 밀착되지 않으면 효과가 없다"며 "오랜 시간 착용하기에도 편안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KF94 또는 N95 마스크는 얼굴에 밀착해 써야 하는데, 이렇게 착용한 후에는 숨쉬기가 불편해 코를 내놓는 등 '잘못된' 방법으로 쓰는 경우가 많다. 의료계에서는 잘못된 방법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는 건 안 쓰는 것과 다름없다고 본다.

그는 "KF94 또는 N95 마스크는 오랜 시간 착용 시 숨쉬기가 어렵고, 필터가 습기에 취약해 장시간 착용해서도 안 된다"면서 "유증상 감염자는 사용하기조차 어렵다"고 했다.

코로나19 장기화와 감염 예방 마스크 (PG)
코로나19 장기화와 감염 예방 마스크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이에 따라 그는 KF94 또는 N95 마스크보다는 덴탈 마스크와 같은 수술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더 적절한 조치라고 봤다.

김 교수는 "수술용 마스크는 오래전부터 착용자의 비말 전파를 막는 효과가 있다고 검증됐다"며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대비하기 위한 공중 마스크로 가장 권장되는 유형"이라고 밝혔다.

그는 "면 마스크는 비말 방지 효과가 수술용 마스크보다 떨어지므로 수술용 마스크를 구할 수 없을 때만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현재 식약처는 증가하는 수술용 마스크 수요에 대비해 덴탈 마스크와 유사한 형태의 가칭 '비말 차단용 마스크', '일반인용 수술용 마스크' 등을 생산하고자 관련 제도를 정비하고 있다. 의료인이 주로 사용하는 수술용 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많아지자 이를 일반인용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새로운 형태의 마스크 규격 등을 제도화해 생산량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마스크 착용한 시민
마스크 착용한 시민

[촬영 정유진]

시중 유통 마스크 중에서 보건용 마스크 제품에는 'KF80', 'KF94', 'KF99' 등이 있다.

KF는 '코리아 필터(Korea Filter)'를, 숫자는 입자차단 성능을 뜻한다. 'KF80'은 평균 0.6㎛ 크기의 미세입자를 80% 이상 차단해 황사·미세먼지 같은 입자성 유해물질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할 수 있다.

'KF94', 'KF99'는 평균 0.4㎛ 크기의 입자를 94%, 99% 이상 각각 막아서 황사, 미세먼지 같은 입자성 유해물질과 신종플루 등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할 수 있다.

이처럼 보건용 마스크는 감염된 침방울 등을 차단하는 효과가 뛰어나지만, 호흡 곤란 등을 겪을 수 있다는 게 문제다.

보건당국은 코로나19를 예방하려고 임산부와 어린이, 노약자, 호흡기 질환자 등이 보건용 마스크를 썼다가 호흡곤란 등을 느끼면 당장 사용을 중지해야 한다고 당부한다.

실제로 모든 보건용 마스크 제품 포장을 보면, "임산부, 호흡기·심혈관 질환자, 어린이, 노약자 등은 마스크 착용으로 호흡이 불편하면 사용을 중지하고, 필요하면 의사 등 전문가와 상의하시기 바랍니다"란 경고 문구가 사용상 주의사항에 적혀 있다.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