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온라인 삼성고시 앞두고 예비소집…응시자 키트 발송 완료

송고시간2020-05-26 06:50

댓글

시험 30∼31일 분산 실시…부정행위 적발시 엄중 조치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삼성그룹이 사상 처음으로 실시하는 온라인 삼성고시를 앞두고 26일 응시자들을 예비 소집했다.

삼성그룹은 30~31일 치러지는 신입사원 공채 필기시험 삼성직무적성검사(GSAT)의 원활환 진행을 위해 이날 응시자들을 불러 접속 시스템 등을 점검한다.

응시자들에게는 예비 소집에 앞서 온라인 시험에 필요한 도구들을 담은 꾸러미(키트)가 우편으로 발송됐다.

삼성 온라인 직무적성검사 응시자용 키트
삼성 온라인 직무적성검사 응시자용 키트

['취업사이다' 유튜브 캡처]

키트는 개인정보보호용 신분증 가리개와 스마트폰 거치대, 영역별 문제 메모지, 응시자 유의사항 안내문 등으로 구성됐다.

시험 당일 응시자는 거치대에 스마트폰을 올려두고 컴퓨터로 삼성이 마련한 모니터링 시스템에 접속해 시험을 봐야 한다. 거치대에 올려둔 스마트폰이 감독관의 모니터링과 연동된다.

삼성은 사상 첫 온라인 시험에서 부정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사전·사후 방안을 철저히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응시자는 스마트폰으로 자신과 컴퓨터 모니터 화면, 마우스, 얼굴과 손 등이 모두 나오도록 촬영하고, 감독관이 원격으로 응시자의 모습을 확인한다.

삼성 온라인 GSAT 응시자들에게 발송된 키트
삼성 온라인 GSAT 응시자들에게 발송된 키트

['취업사이다' 유튜브 캡쳐]

시험 장소는 응시자 집이나 기숙사 등 개별 공간으로 한정해서 여럿이 모여 시험을 치지 못하도록 한다.

시험을 30일과 31일 이틀간 4회로 분산해서 치르고, 4회 모두 시험 문제를 다르게 낸다. 시험 중에는 보안 솔루션을 적용해 응시자가 모니터 화면을 캡처하거나 다른 화면으로 바꾸지 못하도록 차단한다.

시험이 끝난 후에는 응시자의 문제 풀이 과정을 녹화본으로 재확인하고, 면접 때 온라인 시험과 관련해 약식 확인도 거칠 예정이다.

부정행위를 하다 적발된 응시자는 시험 결과를 원천 무효 처리하고 향후 5년간 응시를 제한한다.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