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콩보안법 이어 '국가법' 추진에 27일 홍콩서 도심 시위

송고시간2020-05-25 20: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입법회 주변서 시위 벌일 듯…보안장관, '테러등급 상향'도 시사

"24일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 열기 높지 않아 대규모는 아닐 듯"

시위대 향해 물대포 쏘는 홍콩 경찰
시위대 향해 물대포 쏘는 홍콩 경찰

(홍콩 EPA=연합뉴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추진에 반발한 홍콩 시민들이 24일 번화가인 코즈웨이베이에서 시위를 벌이자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물대포를 쏘고 있다. ymarshal@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에 이어 중국 국가(國歌)인 의용군행진곡을 모독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국가법'이 추진되면서 27일 홍콩 도심에서 시위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25일 홍콩 명보 등에 따르면 홍콩 온라인에서는 27일 국가법 초안을 2차 심의하는 입법회 주변에서 시위를 벌이자는 제안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으며, 같은 날 총파업을 벌이자는 제안도 있다.

이에 27일 홍콩 의회인 입법회가 있는 애드머럴티 지역에서는 국가법 반대 시위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이 법안은 중국 국가를 장례식에 사용하거나, 공공장소 배경 음악, 상업광고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한다. 풍자나 조롱의 목적으로 노랫말을 바꿔 부르는 행위도 금지한다.

이를 어기면 최고 징역 3년 형이나 5만 홍콩달러(약 800만원)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중국에 대한 반감이 심한 홍콩에서는 국제 축구 경기 등이 시작되기 전 의용군행진곡이 연주되면 관중석에 있는 축구 팬들이 일제히 야유를 보내거나 반중 구호를 외치는 일이 흔하다.

중국이 홍콩보안법에 이어 국가법을 추진하는 것은 지난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와 같은 반중 시위의 뿌리를 뽑으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전날 존 리 홍콩 치안장관은 지난해 6월부터 송환법 반대 시위가 이어진 후 홍콩 경찰이 5건의 총기를 압수하고 10여 건의 폭탄테러 모의 사건을 적발한 점을 지적하면서 테러 대응 경보를 상향 조정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는 홍콩보안법, 국가법 등의 통과를 위해 공안 정국을 조성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홍콩 경찰은 27일 국가법 반대 시위에 대비해 입법회 주변에서 삼엄한 경계를 펴기로 했다.

홍콩 재야단체 민간인권전선은 홍콩보안법 반대 투쟁을 독려하면서 "이번이 홍콩인들의 마지막 혁명이 될 수도 있다"며 "홍콩인들의 민주자유에 대한 의지와 중국 공산당 정권에 맞서는 용기를 국제사회에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전날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의 열기에 비춰볼 때 27일 시위가 대규모로 열릴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명보는 "24일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에 1만 명에 못 미치는 시민이 참여하는 등 시위 참여 열기가 높지 않았다는 지적이 민주파 내에서도 나오고 있다"며 "친중파 진영은 이를 빌미로 홍콩보안법이 다수 시민의 지지를 얻고 있다는 선전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안법 제정에 반발해 도심으로 쏟아져 나온 홍콩 시위대
보안법 제정에 반발해 도심으로 쏟아져 나온 홍콩 시위대

(홍콩 AFP=연합뉴스) 중국의 국가보안법 제정 움직임에 반발한 홍콩 시민들이 24일 시위에 참여하기 위해 번화가인 코즈웨이베이를 가득 메우고 있다. jsmoon@yna.co.kr

ssah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