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 봉쇄령 풀리는데 사회적 거리두기 실종…당국 단속방안 고민

송고시간2020-05-26 04: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메모리얼데이 연휴 거리두기 안지킨 채 해변·공원에 인파

로이터 "메릴랜드·버지니아주 등 11곳, 신규환자 최고치"

24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랜초 코도바 인근의 휴양지에서 사람들이 서로 연결된 물놀이 기구에 올라타 놀고 있다. [A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랜초 코도바 인근의 휴양지에서 사람들이 서로 연결된 물놀이 기구에 올라타 놀고 있다. [A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의 현충일인 메모리얼데이 연휴를 맞아 해변·공원 등으로 몰려나온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지키지 않으면서 보건당국이 우려하고 있다고 CNN 방송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에서 메모리얼데이는 통상 여름철의 시작으로 여겨지는 휴일로 이에 따라 많은 지방정부가 해변을 개방하고 공원 문을 다시 열었다.

플로리다·메릴랜드·조지아·버지니아·인디애나주 등지의 해변은 주말 새 많은 인파로 붐볐다.

해변뿐 아니다. 노스캐롤라이나주 앨터머호의 자동차 경주장 에이스 스피드웨이에는 대부분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이 몰려 있는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올라왔다.

이곳을 찾은 베키 우슬리는 "집에 갇혀 있는 것에 지쳤다. 이 바이러스는 조금도 겁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플로리다주 데이토나 비치에는 사람들이 팔꿈치를 맞댄 채 주요 길목을 가득 메웠다고 CNN은 전했다.

데이토나 비치 시장 데릭 헨리는 "사람들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지 않았고 많은 면에서 우리가 원하는 대로 따라주지 않았다"며 "경찰관 1명당 300∼500명의 사람이 있으면 명령을 집행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몽고메리 시장 스티븐 리드는 조기 봉쇄 완화가 사람들에게 안전하다는 잘못된 느낌을 준 것 같다고 말했다. 몽고메리가 속한 앨라배마주는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리드 시장은 "어떤 사람들은 이게 다 끝났다고 생각하며 정상적인 생활 방식으로 돌아가겠다고 마음먹은 것 같다"며 "그들은 기꺼이 위험을 떠안으려 하지만 자신이 다른 사람에게 가하는 위험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사회적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 등의 규제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자 지방정부는 이를 제대로 집행할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휴스턴에서는 당국이 술집이나 식당의 인원 제한을 단속하기로 했다. 이 규제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민원이 수백 건 신고됐기 때문이다.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 시장은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도 안 지키고, 마스크도 안 쓴다"며 "그리고 메모리얼데이 연휴가 끝나면 그들은 누군가의 직장에 가거나 누군가 다른 이와 가까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저지주 해안 도시 케이프메이는 주말 새 날씨 때문에 인파가 몰리지 않았지만 앞으로 해변 출입 인원에 제한을 두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클래런스 리어 시장은 "매일 (사람들에게 발급하는) 태그의 숫자를 제한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우리가 수용 정원이라고 생각하는 수준에 도달했을 때 시각적으로나 수치상으로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네티컷주 뉴헤이븐은 공원에서 피크닉 탁자를 치우고 야외 취사를 금지했다.

그러나 데이토나 비치의 헨리 시장은 마스크 착용의 경우 위반자가 너무 많아 단속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24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뉴포트 비치가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뉴포트 비치가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일부 주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자체 집계를 근거로 지난 1주일 새 메릴랜드·버지니아·앨라배마·메인·네바다·유타·위스콘신·노스다코타·아칸소·미네소타·뉴햄프셔주 등 11개 주에서 신규 환자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24일 보도했다.

로이터는 다만 이런 환자 증가가 코로나19 검사의 확대 때문인지 2차 유행 때문인지는 뚜렷하지 않다고 전했다.

또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데비 벅스 조정관은 메릴랜드·버지니아·일리노이주 일부 지역에서 많은 감염자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고 CNN은 전했다.

수도 워싱턴DC에서는 23일과 24일 신규 환자가 급증하며 11일간의 감소세 행진이 중단됐다.

또 조기 재개에 나선 주 가운데 하나인 조지아주에서는 기저질환을 앓아오던 17살 소년이 코로나19로 숨지며 이 주에서 최연소 사망자가 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또 자체 분석과 공중보건 전문가 인터뷰 등을 토대로 미국 주요 대도시를 강타했던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시골 지역을 새로운 최전선으로 삼고 있다고 24일 보도했다.

대형 농장이나 비좁은 환경에서 일하는 육류 처리공장, 벽지의 교도소, 병원 등으로 활동 무대를 옮겨가고 있다는 것이다.

WP는 이들 지역의 경우 주민들이 도시 거주자들보다 더 가난하고 나이가 많으며 당뇨·비만 같은 질환에 더 취약하다며 여기에는 이민자와 불법 이민자도 포함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165만3천904명, 사망자 수를 9만7천948명으로 집계했다.

sisyph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