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쿠팡 부천물류센터 관련 확진자 11명…집단감염 확산 우려(종합3보)

송고시간2020-05-26 18: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부천·서울·파주 거주자…물류센터 관련 3천600여명 전원 검사

방역당국 "배송 물품 통한 감염 가능성 작다"

코로나19 확진자 속출한 부천 대형 물류센터
코로나19 확진자 속출한 부천 대형 물류센터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부천과 인천 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26일 오전 확진자가 속출한 경기도 부천시 한 대형 물류센터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이 센터 운영사는 근무자들 중 확진자가 발생하자 센터를 폐쇄했다. 2020.5.26 tomatoyoon@yna.co.kr

(인천·부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쿠팡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6일에만 8명이 추가로 나와 모두 11명으로 늘어났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이날 추가로 확진되거나 확진된 사실이 새로 공개된 부천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모두 8명으로 경기도 부천시·파주시, 인천시, 서울시 구로구·관악구 등지 거주자다.

인천시 부평구 거주자인 A씨(24·남)와 B(20·여)씨, 계양구 거주자인 C씨(50·여)와 D(10·여)양, 부천시 거주자(34·여), 파주시 거주자(50대), 서울시 구로구 거주자(45·여), 관악구 거주자(32·남) 등이다.

이 중 C씨와 D양을 제외하고는 모두 쿠팡 부천 물류센터 근무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오후 확진 판정 사실이 공개된 관악구 거주자는 이달 16∼20일 쿠팡 부천 물류센터에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C씨는 쿠팡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해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부천 87번 확진자(30대·여)의 접촉자다. D양은 C씨의 딸이다.

[그래픽] 쿠팡 부천 물류센터 코로나19 감염 추정 경로
[그래픽] 쿠팡 부천 물류센터 코로나19 감염 추정 경로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쿠팡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추가로 발생했다. 이로써 26일 오후까지 부천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인천과 경기 부천·파주 등지에서 7명이 추가돼 10명으로 늘어났다. 0eun@yna.co.kr

이들 확진자는 신분을 속였던 인천 학원강사 확진자(25·남)와 관련한 'n차 감염'이 발생한 사례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쿠팡 부천 물류센터는 앞서 먼저 양성 판정을 받은 인천 142번 확진자(43·여)와 부천 87번 확진자가 이달 12일 근무한 곳이다.

부천에 거주하는 인천 147번 확진자(38·남)도 이달 20일과 23일 해당 물류센터에서 근무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인천 학원강사발 4차 감염자로 추정되는 인천 142번 확진자는 지난 9일 지인 가족의 돌잔치 참석차 부천 '라온파티' 뷔페식당을 방문한 뒤 지난 23일 10대 아들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뷔페는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택시기사(49·남)가 이달 9일, 10일, 17일에 사진사로 일한 곳이다.

인천 탑코인노래방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이 택시기사는 주말에는 프리랜서 사진사로 돌잔치 촬영 등을 했다.

해당 택시기사가 감염된 탑코인노래방은 이달 초 이태원 킹클럽 등을 방문한 뒤 감염된 인천 학원강사의 제자 등이 방문한 곳이다.

방역당국은 쿠팡 부천 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자 상시 근무자뿐만 아니라 일용직 근로자와 납품업체 직원을 포함한 물류센터 관련자 3천626명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에 돌입했다.

검체 검사 대상 인원은 현재까지 확인 가능한 관련자만 집계한 숫자다. 추가 확인작업을 거쳐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부천시는 또 앞으로 나올 수 있는 추가 확진자의 최후 접촉일로부터 2주가 지나고, 역학조사관 의견에 따른 회사시설개선 조치가 완료될 때까지 해당 물류센터 운영을 정지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부천시뿐만 아니라 경기도 다른 지역과 서울시·인천시 등지에 거주하고 있는 물류센터 근무자들이 가까운 장소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들에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검사자 몰린 부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
검사자 몰린 부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부천과 인천 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26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부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자들이 줄지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0.5.26 tomatoyoon@yna.co.kr

부천시는 기존 선별진료소 이외에 종합운동장 옆 잔디밭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이날 오후 3시부터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날 부천에서는 모 초등학교 교사(58·여)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에 거주하는 이 교사는 지난 18일 서울시 종로구 한 식당에서 경기도 의정부 39번째 확진자인 50대 목사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 당국은 이 교사가 모든 동선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어서 학생 등 접촉자는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교사가 근무하는 학교는 교육 당국의 지침에 따라 27일과 28일 각각 유치부와 초등학교 1·2학년 등교를 취소하고 원격 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역학조사관들의 의견에 따르면 쿠팡 부천 물류센터는 신선식품 취급으로 냉장시설이 된 곳에서 근무해 근무자들이 자신의 몸 상태를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며 "빠르게 검사해서 추가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일각에서 제기된 쿠팡 배송 물품을 통한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봤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전 세계적으로 중·장거리로 배달된 물건을 통해 코로나19가 전파된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물류 창고에서 확진자들이 장갑을 끼지 않았거나 마스크를 완전히 벗은 상태에서 바이러스를 계속 배출한 경우가 아니라면 (고객이) 택배를 수령할 때 바이러스 전파가 이뤄질 가능성은 상당히 낮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다만 권 부본부장은 "물류 창고 내에서 어느 정도 개인위생 수칙이 지켜졌는지 확인하고, 만약 위험성이 조금이라도 있다고 판단되면 확진자를 중심으로 이동 경로 등을 추적 조사해볼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