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경영진·대주주, 체불임금 해소해야"

송고시간2020-05-26 11: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주주 사재출연은 요청한 바 없어"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제주항공[089590]이 인수 절차를 진행 중인 이스타항공의 임금 체불 해소를 위해 현 경영진과 대주주가 책임감을 갖고 노력해야 한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항공은 다만 일각에서 제기된 이스타항공 대주주의 사재 출연은 요청한 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2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 측은 최근 이스타항공 근로자의 고용 안정과 임금 체불 해소를 위해 양사가 함께 노력하자는 취지의 뜻을 이스타항공에 전달했다.

특히 2월 이후 지속한 임금 체불을 해소하기 위해 현 경영진과 대주주가 책임감을 갖고 노력해야 한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나란히 있는 제주항공·이스타항공 여객기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나란히 있는 제주항공·이스타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타항공의 올해 1분기 자본총계는 -1천42억원으로 이미 완전 자본잠식 상태에 빠졌다. 이에 따라 임직원의 2월 급여를 40%만 지급한 데 이어 3월부터 아예 급여를 지급하지 못하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다만 대주주의 '사재 출연' 등 방법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한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는 일각에서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에 체불 임금 해소를 위해 사재 출연 200억원을 요청했고 이스타항공 측이 이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는 내용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이스타홀딩스는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의 두 자녀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지난달 희망퇴직 신청을 받아 60여명을 내보냈으나 이 과정에서 퇴직금과 임금 미지급분 등을 제때 주지 못했다. 인력 구조조정을 위해 100명 안팎의 인원은 정리해고할 예정이지만 내부 반발 등이 이어지며 현재 구체적인 인원 등 세부 방안을 놓고 협의 중이다.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대주주 사재출연 요청한 바 없어"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대주주 사재출연 요청한 바 없어"

[연합뉴스 자료사진]

내부 갈등이 거세지며 업계 안팎에서는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에 앞서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요구하고 있으며 기단 축소를 요구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제주항공 관계자는 "기단 축소 등의 문제는 이스타항공의 경영 문제로 인수 전까지 제주항공이 언급할 법적인 권한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스타항공의 항공기가 리스(임대) 만료 기간을 남기고도 조기 반납된 것은 임대사가 리스비 미납을 이유로 항공기를 조기 회수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제주항공은 여전히 이스타항공 인수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다.

제주항공은 앞서 지난달 28일 이스타항공의 지분 취득일을 '미충족된 선행 조건이 모두 충족될 것으로 합리적으로 고려해 당사자들이 상호 합의하는 날'로 변경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해외 공정거래 당국의 기업결합심사가 완료되고 주식매매계약의 선행 조건이 충족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들의 외침
이스타항공 조종사들의 외침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