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4댓글페이지로 이동

문대통령 "재난지원금으로 소고기 사셨다니 가슴 뭉클"

송고시간2020-05-26 14:37

댓글44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무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국무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5.26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전 국민에게 지급된 긴급재난지원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에 쓰인 사례를 소개하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문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사상 최초로 정부가 국민에게 지원한 긴급재난지원금이 국민께 큰 위로와 응원이 되고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재난지원금이 모처럼 소고기 국거리를 사는 데 쓰였고, 벼르다가 아내에게 안경을 사 줬다는 보도를 봤다"며 "특히 한우와 삼겹살 매출이 급증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제 위축으로 허리띠를 졸라맸던 국민의 마음이 와 닿아서 가슴이 뭉클하다"고 소회를 전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국민의 경제적 어려움에 공감을 표하면서 긴급재난지원금의 실질 효과를 부각해 경제에 도움이 되는 소비를 진작시키고자 하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재난지원금 목적인 소비 진작 효과가 현실화하고 있다"며 "국민이 경제에 보탬이 되고자 재난지원금을 적극적으로 소비해주신 덕"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재난지원금을 기부한 국민에게도 감사 인사를 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 '청와대 3실장'이 재난지원금 전액 기부를 결정하면서 내놓은 '소비도 기부도 좋다'는 취지와 같은 맥락이다.

문 대통령은 "소중한 기부금은 고용보험기금으로 환입돼 고용 안정과 실업급여 등 일자리가 절실한 분들을 위해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